전.현직 지자체장 7명 부동산 투기혐의 입건

7일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에서 당초 수사 대상 10명 중..... 3명은 불입건 결정하기로...

정리리기자 | 기사입력 2021/05/10 [00:00]

전.현직 지자체장 7명 부동산 투기혐의 입건

7일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에서 당초 수사 대상 10명 중..... 3명은 불입건 결정하기로...

정리리기자 | 입력 : 2021/05/10 [00:00]

(C) 신문화뉴스


전국적으로 제기된 각종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특수본)는 7일 당초 수사 대상인 “전·현직 지방자치단체장은 10명이었는데, 그중 3명은 불입건 나머지 7명을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특수본이 입건해 수사 중인 전·현직 지자체장 7명은 모두 기초단체장으로 전남에는 광양시장이 포함됐다.

현직으로는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정현복 전남 광양시장, 김대권 대구 수성구청장 등이, 전직으로는 김홍섭 전) 인천 중구청장 등이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용산구청장은 용산구 내 재개발 구역 부동산을 사들여 투기 의혹을 받고 있고, 광양시장은 본인과 가족 소유 토지 인근에 도로가 개설돼 이익을 봤다는 이해 충돌 논란을 일으켰다.

수성구청장은 배우자가 개발 지구 지정 전(前) 밭을 샀다가 차익을 얻고 팔았다는 의혹을, 전) 중구청장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인천 중구 일대 토지를 사들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반면, 서울대 시흥 캠퍼스 예정 부지 인근에 아파트를 분양받았다가 이듬해 웃돈을 받고 분양권을 전매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던 전) 경기 시흥시장 등 전·현직 지자체장 3명은 불입건됐다.

특수본 관계자는 “불입건된 전·현직 지자체장은 공소시효가 지났거나 의혹이 제기된 연도 등이 잘못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3~4월 국민권익위원회는 특수본에 9명을 수사 의뢰한 바 있다.

지자체장 1명, 지방 의원 1명, 공무원 3명, LH 직원 3명, 서울주택도시공사(SH) 직원 1명 등이다.

@ 국민권익위원회

지역에서도 지난달 전직 군의원의 부동산 투기 혐의를 포착해 군청 및 군의회를 광주 경찰이 압수수색한 바 있다.

A전직 군의원은 재임 시절인 2015년에 신설도로 도시계획 관련 정보를 알고 화순읍 향청리의 건물과 토지를 매입했으며, 도로개설이 된다는 것을 미리 알고 2017년 이를 되팔아 3억원이 넘는 시세차익을 남긴 혐의를 받고 있다.

LH 임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사태 이후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대대적으로 수사를 벌리고 있는 가운데,

지역에서도 전직 군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 및 고위공직자와 측근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소문들이 경찰 수사 방향에 어떠한 결과로 작용될지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신문화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영상/연예
나주시, 부부가 함께 ‘숲 속 힐링 태교’ 큰 호응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