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자생란 전국대회 국무총리상 확정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1/04/20 [16:11]

신안군, 자생란 전국대회 국무총리상 확정

화순투데이 | 입력 : 2021/04/20 [16:11]


전남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대한민국 자생란대전(大展)' 위상을 높이기 위해 힘써 온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달 말 '자생란 전국대회 국무총리상'이 확정돼 오는 10월에 신안군민체육관에서 개최되는 '대한민국 자생란 대전(大展)'에서 수상한다고 밝혔다.

희귀자생란의 최대서식지인 군은 유네스코가 인정한 생물다양성이 뛰어난 도서 연안 생태계를 가지고 있으며 한반도 멸종위기 난과 식물 22종 중 군이 40%나 차지할 정도로 자생란의 보고(寶庫)이다.

또한 전국 최초로 자생식물연구·보존센터를 신축해 자생식물과 곤충 표본전시, 신안 지명식물 세밀화 전시, 식물조직배양실 운영 등 신안 자생식물 유전자원 보존을 위한 인프라 구축은 물론 멸종위기식물 풍란, 석곡 등 서식지 복원사업을 추진해 왔다.

군은 2008년부터 춘란 전시회, 춘란 엽예품 가을 전시회, 새우난초 특별전시회, 자생식물 전시회 등 자생란을 주제로 한 전시회를 26회 개최했으며 '보름달(황화소심)', '천운소(복색소심)'와 같은 우리 지역에서 발견된 춘란이 한국의 최고 명품 난으로 평가받고 있다.

바다 위의 꽃 정원 천사(1004)섬 신안군에서 가을에 개최되는 대한민국 자생란 대전은 봄에 꽃을 보는 춘란전시와는 달리 가을에 잎을 감상하는 엽예품 전시로 전국의 춘란 희귀 엽예품과 자생란들이 한자리에 모여 품격있는 전시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영상/연예
나주시, 부부가 함께 ‘숲 속 힐링 태교’ 큰 호응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