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유리창호형 태양전지 사업화를 위한 기술개발 추진

8.26 유니테스트(주)와 기술협력 MOU 체결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0/08/26 [14:10]

한전, 유리창호형 태양전지 사업화를 위한 기술개발 추진

8.26 유니테스트(주)와 기술협력 MOU 체결

화순투데이 | 입력 : 2020/08/26 [14:10]

▲ 유리창호형 태양전지^^^     ©화순투데이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8.26() 한전 전력연구원(대전광역시 소재)에서 유

니테스트()유리창호형 태양전지 사업화를 위한 기술협력 양해각서(MOU)를 체

결했다.

 

이날 서명식에는 김숙철 한전 전력연구원장, 김종현 유니테스트() 대표이사 등 관

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유리창호형 태양전지는 반투명하고 가벼워 건물 벽면, 유리창 등 건물외장에 부착

이 가능한 태양전지, 태양광을 설치할 땅이 부족하고 고층건물이 많은 국내에 적

합한 친환경 발전기술. 이 태양전지를 20층 빌딩에 설치할 경우 200kW급 이상의

규모로 연간 210톤의 이산화탄소 저감효과가 있다.

 

유리창호형 태양전지는 1,000이상의 고온 생산공정이 필요한 실리콘태양전지와 달

200이하의 공정을 사용해 생산비용이 낮고, 빛을 전기로 전환하는 광전변환효

율이 실리콘 태양전지와 비슷차세대 태양전지로 주목받고 있다.

 

한전은 이번 MOU를 통해 태양전지 면적을 넓히는 기술을 보유한 유니테스트()와 함

유리창호형 태양전지 사업화를 위한 연구를 수행할 예정인데 유리창호형 태양전

지 사업화를 위해서는 최소한 10cm×10cm 이상의 크기 모듈 제작이 필요한 상황이

지만, 현재 한전은 2.5cm×2.5cm 면적보유기술만 갖고 있다.

 

한전은 2.5cm×2.5cm 면적에서 세계 최고효율을 가지고 있고, 유니테스트()

용화 가능한 대면적 크기(200~800cm2) 제작이 가능하고 이번상호협력을 통해 800c

m이상의 면적에서도 높은 효율을 가지는 태양전지를 개발하고자 한다.

 

한전 관계자는향후 사업화에 성공하면 유리창호형 태양전지의 설치가 쉽고 공간

제약이 크지 않은 장점을 활용하여 창고, 공장, 주차장 지붕이나 자동차 선루프 등

에도 적용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커스
[황영석 칼럼] 4.15총선은 관외 사전투표(우편투표)의 부정선거!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