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중소기업 판로개척 앞장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0/07/21 [08:49]

한전,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중소기업 판로개척 앞장

화순투데이 | 입력 : 2020/07/21 [08:49]

중소기업 20개사를 대상으로 비대면 화상 수출상담회 개최

 

  © 화순투데이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코로나19 사태 지속으로 수출에어려움이 가

중된 중소기업의 판로개척에 앞장서고 있다.

 

한전은713일부터 17일까지 5일간협력기업 20개사가 참가한비대면 방식의 화상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번 상담회는 기술 수준은 우수하지만, 마케팅 역량이 부족한 전력분야중소기업을

위하여 KOTRA와 협업을 통해 신남방지역의 대표국가인 베트남과 태국의 유망 바

59명을 섭외하고 1:1 화상 수출상담을 지원하여중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한 소중한 기회를 제공했다.

 

특히, 집합행사를 배제하고 기업이 자율적인 장소에서상담을 진행 할 수 있도록 하

여 코로나 감염 예방과 더불어 상담의 효율성을 높였다.

 

이를 통해 비대면 방식의화상 상담에도 불구하고 수출상담 126, 상담금액 8,400

만 달러(1,000억원)의 성과를 달성하여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는 새로운 수출상담

방식을 제시한 것이다.

 

한편지난 710일에는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중소기업중앙회회의실에서 중소기

업중앙회, 전력기자재 중소기업 조합 대표자와의3차 실무간담회를 개최하여 중소

기업과의 소통을 강화했다.

 

한전 해외사업 추진시 중소기업 동반 진출 확대, 비대면 시대 수출지원방안, BIXPO

2020 온라인 개최 등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 여파로 심화되고 있는 중소기업의

위기 극복 및 동반 성장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협의했다.

 

황광수 한전 중소벤처지원처장은 코로나19로 인하여 해외에 직접 방문이어려운 상

황에서는 화상상담과 같은 비대면 방식의 사업이 대체방안이 될 수 있을 것이며, 이를

통해 중소기업의 수출 애로가 조금이나마 해소되기를 바란다고 말하며, “한전은

중소기업과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코로나 위기 조기극복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이고, 다양한 지원방안을마련할 계획이라고 강조하였다.

 

한전은 금번 화상 수출상담회를 시작으로 온라인 수출상품관,에너지기술마켓 등 비

대면 시대의 중소기업 판로개척을 위한 지원사업을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커스
[화보]‘수마(水魔)’가 삼켜버린 가을 추수의 꿈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