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사귀기의 귀함과 어려움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0/05/11 [09:42]

친구 사귀기의 귀함과 어려움

화순투데이 | 입력 : 2020/05/11 [09:42]

신의(信義)라는 단어는 인간의 윤리에서 참으로 중요한 말입니다. 두보 같은 시성(詩聖)도 그의 시에서 신의를 손바닥 뒤집듯이 쉽게 저버린다는 탄식을 읊은 바 있습니다.

 

동양사상에서 친구끼리 믿음과 의리를 지키는 일은 오륜(五倫)의 하나로 그 값과 가치가 매우 높게 여겼던 것도 한 번쯤 생각해볼 일입니다.

 

진영논리로, 당파싸움으로, 정쟁으로 싸우지 않는 날이 없는 요즘으로 보면 도의(道義)로 친구를 사귀는 일이 얼마나 훌륭한 인격의 소유자로 만들어주는 일인가를 바로 짐작하게 해줍니다.

서양에서 도의로 친구를 사귀었던 대표 인물로는 흔히 괴테와 쉴러를 들고, 동양에서는 ‘관포지교’라고 해서 관중과 포숙의 사귐을 언급합니다. 조선에서는 많은 도의의 사귐이 있었지만, 많이 알려진 일에는 율곡과 우계(성혼)의 사귐을 말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인류 역사상 그 긴 세월에, 그 많은 인간들의 사귐이 있었지만, 세상에 크게 알려진 사귐이 그렇게 많지 않다는 것을 보면, 도의로 친구 사귀는 일이 쉽지 않음을 알게 됩니다.

그래서 다산은 아들에게 가훈으로 내려준 글에서 친구 사귀는 어려움을 가르쳐주었습니다. “늙은 아비가 험난한 일을 고루 겪어보아서 사람들의 마음을 아는데, 무릇 천륜(天倫)에 야박한 사람은 가까이해서도 안 되고 믿을 수도 없다.”라고 말하며, “온 세상에서 깊은 은혜와 두터운 의리는 부모·형제보다 더한 것이 없는데, 부모·형제를 그처럼 가볍게 버리는 사람이 벗들에게 어떠하리라는 것은 쉽게 알 수 있는 이치다.”라고 말하며,

 

“그들은 끝내 친구의 은혜를 배반하고 의(義)를 잊어먹고 아침에는 따뜻이 대해주다가도 저녁에는 차갑게 변하고 만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진짜 친구를 사귀려면 그 사람의 집에 가서 며칠 묵으면서 그가 부모·형제들에게 대하는 태도와 마음을 살핀 뒤에 사귀라고까지 가르쳐주었습니다.

지봉 이수광(1563-1628)도 일찍이 그의『지봉유설』에서 도의로 친구 사귀는 문제를 언급했습니다. “장기와 바둑으로 사귄 친구는 하루를 가지 않고, 음식으로 사귄 친구는 한 달을 못가며, 또 권세와 이익으로 사귄 친구는 1년을 가지 못하는데, 오직 도의로 사귄 친구만은 죽을 때까지 간다.”라고 말하였습니다.

 

그러면서 착한 일을 권하는 것은 친구 사이의 도리이고 허물이 있는 경우 경계해주는 것도 당연한 도리인데 자기가 살던 시대에는 친구 사이에 경계해주고 충고해주는 풍조가 없는 야박한 시대라고 한탄하기도 했습니다.

부모에게 효도하고 형제 사이에 우애하는 일이야 인간의 기본 윤리입니다. 이것도 못하는 사람, 친구끼리 착함을 권장하고 잘못을 경계해주는 일은 붕우유신(朋友有信)의 기본 도리인데, 그런 일도 못 하면서 정치지도자가 되어 온갖 막말로 서로를 짓밟는 오늘의 정치판을 구경하다 보면 다산이나 지봉에게 얼굴을 들 수 없는 세상이 되어버렸습니다.

 

학교의 동기동창이니, 같은 고향의 죽마고우니, 과거에는 서로의 절친이었다고 자랑하는 정치인들, 진영이 다르고 당파가 다르면 온갖 의리는 모두 내팽개치고 이전투구(泥田鬪狗)에 여념이 없는 행태에서 타락한 세상의 실상을 보는 것 같아 마음이 불편합니다.

 

우도(友道), 도의지교(道義之交)가 살아나 정책으로만 대결하고 입이나 몸으로는 싸우지 않아 품격 높은 정치판이 된다면 다산과 지봉은 얼마나 기뻐하겠는가요.

박석무 드림

글쓴이 / 박 석 무

· (사)다산연구소 이사장
· 우석대학교 석좌교수
· 고산서원 원장

· 저서
『다산에게 배운다』, 창비
『다산 정약용 평전』, 민음사
『유배지에서 보낸 편지』(역주), 창비
『다산 산문선』(역주), 창비
『다산 정약용 유배지에서 만나다』, 한길사
『조선의 의인들』, 한길사 등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커스/이슈
[속보] 파키스탄서 여객기 추락 "90여 명 사망"...생존자는 2명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