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지우 46세에 "노산 아이콘 저 보고 힘 내세요"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5/08 [10:50]

배우 최지우 46세에 "노산 아이콘 저 보고 힘 내세요"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5/08 [10:50]

▲ 배우 최지우 46세에 "노산 아이콘 저 보고 힘 내세요" (C)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배우 최지우가 출산이 임박한 가운데 손편지로 인사를 전했다
. 지난 6일 오후 자신의 공식 팬페이지 스타지우를 통해 이 같은 소식을 알리는 자필 손편지와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편지에서 "먼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모든 분들의 가정에 안녕을 기원한다""저는 이제 드디어 예정일을 보름 앞두고 있다. 늦은 나이에 아이를 갖고 코로나19에 마음 졸이면서 준비를 하니 새삼 대한민국 엄마들이 존경스럽다"라고 적었다.

이어 "어렵게 출산 준비를 하시는 예비 맘들도 노산의 아이콘인 저를 보고 더욱 힘냈으면 좋겠다"라며 "이 모든 행복이 팬들 덕분이라 감사한 마음으로 행복한 가정 꾸려나가겠다. 순산하고 다시 인사드릴 때까지 밝은 소식들이 많이 들리길 기대해본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만삭인 최지우가 흰 원피스를 입고 아기 모습의 풍선과 함께 BABY GIRL이라는 문구의 풍선을 들고 환한 미소를 짓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1975년생으로 올해 우리나이로 46세인 최지우는 20183월 비연예인 남자친구와 결혼, 지난해 12월 임신 소식을 전했다. 5월 중 출산 예정이라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커스/사건사고
광주시, 내년부터 출생아 1인당 최대 680만원 지급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