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경에도 지지 않는 사랑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0/03/20 [13:54]

역경에도 지지 않는 사랑

화순투데이 | 입력 : 2020/03/20 [13:54]


시골에서 자란 나는 수확기만 되면
엄마를 도와 열심히 새참 준비를 했습니다.
음식이 가득 담긴 넓적한 쟁반을 머리에 이고 나서면
허리를 굽히고 일하고 있던 그 사람이
얼른 쟁반을 받아 주었습니다.

수줍어서 고맙다는 말도 못 하고 그저 맛있는 반찬
몇 가지를 그 사람 곁으로 밀어주는 것으로
내 마음을 어설프게 표현하면 그는 저를 보고
하얗게 웃었습니다.

심장이 터질 것만 같아서 얼른 자리를 피하면
동네 어른들은 농담처럼 말씀하셨습니다.

"젊은 사람들이 뭘 그렇게 망설여.
둘이 잘 어울리는구먼..."

이 말에 나도 그 사람도 얼굴이 빨개져서
분위기는 더욱 어색했습니다.

그렇게 그의 마음을 모른 채 혼자서
속을 태우고 있을 때 6.25 전쟁이 났습니다.
그 역시 징병 모집 대상이었습니다.
어느 날 늦은 시간 그가 나를
조용히 불러냈습니다.

"정욱아. 잠깐 나와 볼래."

유난히 빛나던 달이 우리의 이별을
짐작한 듯 슬퍼 보였습니다.

"나, 군대 간다."

깜깜한 밤하늘에 가득했던 별들이
우수수 쏟아질 것만 같았고, 나는 꾹 참았던
눈물을 흘렸습니다.

가슴이 메어서 엉엉 소리 내어 울었습니다.
나를 꼭 안아준 그의 품에서 깊은 떨림이
함께 느껴졌습니다.

"정욱아. 나, 너 정말 좋아해.
나 꼭 살아서 돌아올게."

우리는 어떤 약속도 없었지만, 그의 사랑을
확인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했습니다.

그가 떠나고 몇 달이 흐르는 사이에
내 몸에서 작은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뱃속에서는 우리들의 새 생명이
피어나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가 삶과 죽음이 교차하는 곳에서
자신을 지키고 있듯이 나 역시 아이를
지켜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우리에게 아들이 생겼다는 것을 알면
참 기뻐할 텐데 그런 아이를 볼 때마다
눈물이 앞을 가렸습니다.

그리고 1년 반이 지났는데 군에서
편지 한 통이 도착했습니다.
남편이 전쟁 중 다쳐서 치료 중이니
병문안을 오라고 했습니다.

급한 마음에 병원에 도착해서 보니
그의 다리 한쪽이 사라져 버렸습니다.
목발을 짚고 전역을 한 그는 품에 안긴 아들을
바라보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습니다.

세월이 유수처럼 흘러가는 동안
저희에게는 이쁜 딸이 또 생겼습니다.
그렇게 사는 게 참 쉽지 않았지만 고맙게도
우리 집은 웃음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어느 봄날 모든 추억을 뒤로하고
남편이 먼저 눈을 감았습니다.
내게 첫 고백을 하던 그 날의 그 음성처럼
조금은 힘겹게 내 귀에 대고 그는
마지막 말을 남겼습니다.

"여보. 우리 하늘에서 다시 만납시다."

영영 다시는 오지 못할 그곳으로
남편은 그렇게 떠났습니다.



얼마 전 운전을 하다가 KBS 라디오
'사랑하기 좋은 날 이금희입니다'에서 듣게 된
두 분의 사연에 마음이 따뜻해졌습니다.

이 세상을 살아가다 보면 때로는
수많은 역경을 맞이하는데 그 어떤 역경도
가져가지 못하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우리 마음에 담긴 사랑입니다.
그리고 그 사랑으로 피어나는
진정한 행복입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랑에는 한 가지 법칙밖에 없다.
그것은 사랑하는 사람을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다.
– 스탕달 –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총선/이슈
민중당 안주용 후보, 아동보호전문기관과 정책협약 체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