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법원, 댓글 조작 드루킹 징역 3년 확정...김경수는?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12:05]

[속보] 대법원, 댓글 조작 드루킹 징역 3년 확정...김경수는?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2/13 [12:05]

▲ [속보] 대법원, 댓글 조작 드루킹 징역 3년 확정...김경수는? (C)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19대 대통령 선거에서 포털 사이트 댓글을 조작한 혐의로 2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드루킹 김동원(51)씨에 대해 대법원이 징역 3년을 확정했다.

대법원 3(주심 김재형 대법관)13일 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씨의 상고심에서 각각 징역 3,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김씨는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당선시킬 목적으로 201612~20183월 매크로(자동 입력 반복) 프로그램인 킹크랩을 이용해 포털사이트 기사 8만여건의 댓글과 추천수 등을 조작한 혐의로 기소됐다.

김경수 경남지사의 보좌관에게 인사 청탁 명목으로 500만원을 건네고, () 노회찬 전 의원에게 두 차례에 걸쳐 불법 정치 자금 5000만원을 건넨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도 받는다. 재판에서는 킹크랩으로 포털사이트 온라인 기사 댓글 140만여개에 공감·비공감 클릭 9970만여회를 조작한 것이 허위정보나 부정명령 입력에 해당하는지 다투었다.

1심은 "댓글 조작은 온라인의 건전한 여론 형성을 심각하게 저해하고 유권자의 정치적 의사를 왜곡해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 과정을 방해한다"며 징역 36개월을 선고했다.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2심은 "댓글 조작을 기획하고 적극 주도해 죄질이 좋지 않다"며 댓글 조작 혐의에 대해 유죄 판단을 유지했다. 다만 김씨가 별도의 아내 폭행 혐의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은 점을 고려해 징역 3년으로 형량을 다소 낮췄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지역소식/이슈
신정훈 "간이과세 기준금액 상향 조정해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