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용보다 비싸진 산업현장 전기요금에 대한 한전의 입장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0/01/29 [15:37]

주택용보다 비싸진 산업현장 전기요금에 대한 한전의 입장

화순투데이 | 입력 : 2020/01/29 [15:37]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정부가 주택용에 대해선 누진제 완화 등 지속적인 요금 인하에 나서면서도집단

저항이 적은 산업용 요금은 올리거나 인하를 억제하면서 주택용 전기료에 역전되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해명에 나섰다.

 

한전은 산업용 전기요금은 지난 2014년 이후 동결되었으며, 우리나라 산업용 전기요금(’18, 100.3USD/M

Wh)OECD 국가 평균('18, 106.5USD/MWh)비해 낮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커스
[황영석 칼럼] 4.15총선은 관외 사전투표(우편투표)의 부정선거!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