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향기] 노인, 빨리 걸어야 오래 산다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09/24 [10:45]

[넷향기] 노인, 빨리 걸어야 오래 산다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09/24 [10:45]
 

일주일에 한번 빠르게 걷는 운동을 하면 노인 여성의 조기 사망 위험이 70%까지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 대학교 의학 및 공중보건대학 연구팀에 따르면 나이 든 여성의 경우 운동의 강도가 높을수록 기대 수명을 크게 늘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반려견을 동반한 산책이나 집안일 등 저 강도의 신체 활동은 장수에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이전의 연구에서는 활동적인 사람들은 덜 활동적인 사람들에 비해 사망률이 20~30%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 연구팀은 평균 연령 72세의 여성 17700여 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신체 활동을 할 때 상하나 좌우 등 세 방향의 움직임을 측정할 수 있는 3축 가속도계를 착용하게 했다.

연구팀의 아이-민 리 교수는 '데일리메일'에 "이 기기를 사용한 이유는 고강도뿐만 아니라 저강도의 신체 활동과 앉아 있는 행동까지 측정이 가능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평균 30개월의 추적 조사 기간 동안 207명이 사망했다.

연구 결과, 빠르게 걷기와 같은 노인들에게는 중간 강도 이상의 신체 활동을 한 사람들은 비활동적인 사람들에 비해 사망 위험이 60~7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만 집안일이나 윈도쇼핑을 하며 느리게 걷는 것 등 저 강도의 신체 활동은 앉아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사망 위험과는 큰 관련성이 없었다.

 

 

리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가 저강도의 신체 활동이 건강에 효과가 없다는 의미는 아니다"며 "2, 30대의 젊은이들은 달리기나 농구 등 고 강도의 신체 활동을 할 수 있지만 노인들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연구 결과는 2008년 '서큐레이션 저널'에 발표된 결과를 뒷받침하고 있다"며 "이에 따르면 노인들은 빠르게 걷기와 같은 중간 강도의 신체 활동을 일주일에 150분 정도 하거나 에어로빅과 같은 고강도 신체활동은 일주일에 75분, 혹은 이 두 가지와 함께 근력 운동을 적당한 시간동안 하는 게 장수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2019 화순 국화향연 25일 팡파르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