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미래형 마이크로그리드로 에너지신사업 선도

기존 MG보다 에너지자립율과 효율성 크게 높여
P2G 등 신기술 활용 New Biz모델 개발로 신재생 수용 확대 및 일자리 창출

장민구 기자 | 기사입력 2018/11/18 [13:51]

한전, 미래형 마이크로그리드로 에너지신사업 선도

기존 MG보다 에너지자립율과 효율성 크게 높여
P2G 등 신기술 활용 New Biz모델 개발로 신재생 수용 확대 및 일자리 창출

장민구 기자 | 입력 : 2018/11/18 [13:51]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미래형 마이크로그리드(MG)'를 개발하기 위한

KEPCO Open MG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고 1118일 밝혔다.

 

▲     © 화순투데이

 

KEPCO Open MG’는 기존 MG에 에너지솔루션과 블록체인 등의 디지털 기술을 접

목한 개방형 에너지 커뮤니티를 말한다.

 

이전까지의 MG소규모 태양광(PV, PhotoVoltaics)과 풍력(WT, Wind Turbine),

리고 에너지저장장치(ESS)위주로 구성되어 안정적 전력공급에 다소 어려움이 있

었었지만,이번에 개발하는 ‘KEPCO Open MG’에는 연료전지 등이 발전원으로 추

되어 있어 신재생만으로도 에너지자립이 가능하다.

 

P2G기술을 활용해 남는 전력을수소(Hydrogen)로 전환해 저장하고, 필요할 때 연료

전지 등을 통해 전기에너지로 다시 바꿔낼 수 있으며,기존 MG보다 에너지자립율과 효

율성을 크게 높일 수 있으며,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아 친환경적이다.

 

특히, 다가오는 수소경제사회의 에너지 인프라 구축에 기여할 수 있어 새로운 비즈

니스 생태계 조성일자리 창출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뿐 아니라, ‘KEPCO Open MG’에는 국제표준기술이 적용되어 있기 때문에

로간 연결이 쉽고,운영효율성이 향상됨은 물론 MG간에 전기를 거래할 수 있게 되

계통연결 병목현상이 해소돼 신재생에너지의 전력계통 안정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전까지는 MG 사업자별로 기술표준이 달랐지만, 이후로 상호운용이 가능해지면

전력망 사업자와 소비자, 유관기업이 다양한 사업모델을 구현하고 여기서 나온

이익을 공유할 수도 있다.

 

앞으로 한전은 ‘KEPCO Open MG’를 더욱 본격화해 국내 최초로 메가와트(MW)

규모의 에너지자립형 마이크로그리드를 구성해갈 계획으로 현재 전력그룹사,

조사, MG기술보유업체 등과 함께 실증과 사업화를 추진중이며, 올해 안에 실증 대

상지역을 선정할 예정이다.

 

김종갑 사장은 에너지산업의 미래를 움직이는 3대 트렌드는 탈탄소화(Decarbonni

zation), 분산화(Decentralization), 디지털화(Digitalization)라며 이번 프로젝

트를 통해 한전은 신재생발전과 에너지효율화 사업의 속도를 높이고 에너지전환과

디지털변환을 이끄는 에너지플랫폼 공급자로 한 단계 도약하겠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이재수 前기무사령관, 송파구 오피스텔서 투신, “한 점 부끄럼 없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