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만평 詩] 빛나는 오월의 함성

제아무리 음해해도 빛나는 함성은 영원히 음해를 꺽고 밟을 것이다.

暻井 시인. | 기사입력 2015/05/22 [15:02]

[시사/만평 詩] 빛나는 오월의 함성

제아무리 음해해도 빛나는 함성은 영원히 음해를 꺽고 밟을 것이다.

暻井 시인. | 입력 : 2015/05/22 [15:02]
▲ 오월의 함성 광경.     © 暻井 시인.

[빛나는 오월의 함성]

暻井.

오월의 시린 하늘 위로
시간은 너무도 빨리 지나간다.

오월의 아름답던
너무도 아름다워 성스럽던
너무도 성스러워 거룩하던
너무도 거룩하여 빛 나던
그 총총히 빛 나던 함성을 꺽고 밟은
군홧발 소리 지금도 들리는데.

그 소리 꺽고 밟지 못해
너무도 시리고 시린데
이토록이나 시린 하늘을 두고
총총히 유월로 가려 한다.

아무리 폄하해도 빛나는
제아무리 음해해도 밝고 밝은
함성들 하나 하나.

오월의 하늘에
밤이 되면 어둠을 꺽고 밟고
별이 되어 총총히 빛 난다.

원본 기사 보기:pluskorea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류현진, 퀄리파잉 오퍼 수락…203억원에 다저스에서 1년 더

광고
광고
[詩選]살며사랑하며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