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만평 詩] 빛나는 오월의 함성

제아무리 음해해도 빛나는 함성은 영원히 음해를 꺽고 밟을 것이다.

暻井 시인. | 기사입력 2015/05/22 [15:02]

[시사/만평 詩] 빛나는 오월의 함성

제아무리 음해해도 빛나는 함성은 영원히 음해를 꺽고 밟을 것이다.

暻井 시인. | 입력 : 2015/05/22 [15:02]
▲ 오월의 함성 광경.     © 暻井 시인.

[빛나는 오월의 함성]

暻井.

오월의 시린 하늘 위로
시간은 너무도 빨리 지나간다.

오월의 아름답던
너무도 아름다워 성스럽던
너무도 성스러워 거룩하던
너무도 거룩하여 빛 나던
그 총총히 빛 나던 함성을 꺽고 밟은
군홧발 소리 지금도 들리는데.

그 소리 꺽고 밟지 못해
너무도 시리고 시린데
이토록이나 시린 하늘을 두고
총총히 유월로 가려 한다.

아무리 폄하해도 빛나는
제아무리 음해해도 밝고 밝은
함성들 하나 하나.

오월의 하늘에
밤이 되면 어둠을 꺽고 밟고
별이 되어 총총히 빛 난다.

원본 기사 보기:pluskorea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총선/이슈
민중당 안주용 후보, 아동보호전문기관과 정책협약 체결
살며사랑하며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