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0주년 동학농민혁명 기념식' 개최

정부 주관… 정읍 황토현 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서

동학은 민족문화 혁명… 전북, 미래 발전 계기 삼아야

김현종 기자 | 기사입력 2024/05/11 [13:55]

'제130주년 동학농민혁명 기념식' 개최

정부 주관… 정읍 황토현 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서

동학은 민족문화 혁명… 전북, 미래 발전 계기 삼아야

김현종 기자 | 입력 : 2024/05/11 [13:55]

 

▲ 낡은 봉건제도 아래 신음하던 농민들이 부당한 현실과 외세의 침략에 자주적으로 대항한 역사적 사건인 '동학농민혁명 제130주년' 정부 기념식이 11일 전북자치도 정읍 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에서 엄수된 가운데 김관영(왼쪽에서 여섯 번째) 전북지사가 김영록(왼쪽에서 다섯 번째) 전남도지사를 비롯 각 지역 대표들과 '폐정개혁안 12개조'를 선포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김현종 기자

 

 

▲ 전북특별자치도 김관영 도지사가 기념식에 앞서 오석(烏石)에 새긴 동학농민혁명 참여자(2024년 2월 기준 3,815명)의 명패를 모신 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 '추모관'을 찾아 헌화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김현종 기자

 

 

▲ 유인촌(오른쪽에서 다섯 번째)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김관영(오른쪽에서 네 번째) 전북자치도지사가 참석자들과 식순에 따라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김현종 기자



▲ 유인촌(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김관영(앞줄 오른쪽에서 여섯 번째) 전북자치도지사가 주요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김현종 기자




 

 

낡은 봉건제도 아래 신음하던 농민들이 부당한 현실과 외세의 침략에 자주적으로 대항한 역사적 사건인 '동학농민혁명 제130주년' 정부 기념식이 11일 전북자치도 정읍 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에서 개최됐다.

 

올해 기념식은 '모두 다 꽃이야'를 주제로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비롯 김관영 전북자치도지사ㆍ도의회 국주영은 의장과 서거석 전북특별자치도교육감ㆍ김영록 전남도지사ㆍ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 신순철 이사장 및 이학수 정읍시장ㆍ부안군 최영두 부군수와 동학농민혁명 유족ㆍ시민 등 1,00여 명 이상이 참석해 동학농민혁명의 숭고한 정신을 기렸다.

 

기념식은 추모관 헌화ㆍ무장포고문 낭독 공연을 시작으로 유족 대표 4인이 참여한 국민의례ㆍ기념사ㆍ축하 영상(동학 관련 각계 인사)ㆍ폐정개혁안 12개조 선포ㆍ기념공연 등의 순으로 엄수됐다.

 

특히 동학농민혁명이 전국적으로 일어난 점에 착안해 각 지역 대표들이 '폐정개혁안 12개조 선포'에 직접 참여하는 등 4개 단체 130명으로 구성된 연합합창단이 '새야 새야 파랑새야ㆍ동학농민가' 등을 불러 각별한 의미를 담아냈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기념사를 통해 "동학농민혁명은 우리 문화의 핵심 가치인 인간 존중과 평등의 실현을 자주적으로 추구한 민족문화 혁명"이라며 "정부는 동학농민혁명이 심어 준 자유, 평등, 애국애족의 정신문화를 더욱 고취하고 미래세대에 이어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전북특별자치도 김관영 지사는 "새로운 사회를 바라고 열망했던 역사적 경험을 보유한 자치도로서 갑오년, 동학농민군이 그랬던 것처럼 180만 도민이 한마음으로 뭉쳐 일어선다면 세계가 부러워하는 글로벌 도시ㆍ환경친화적인 생명 도시ㆍ모두가 상생하는 경제 도시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동학농민혁명 정신이 오늘의 전북특별자치도를 더욱 튼튼하게 만드는 힘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동학농민혁명 기념일(511)은 민족의 자주성과 평등을 추구했던 농민들의 정신을 기리기 위해 지정됐다.

 

지난 2019년 동학농민혁명 국가기념일이 지정된 이후 매년 정부 주관으로 열리고 있으며 올해는 정읍 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에서 제130주년 역사적 의미를 재조명하고 그 정신을 현대에 되살리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국가기념식이 엄수됐.

 

정읍 고부ㆍ고창 무장ㆍ부안 백산에서 시작한 동학농민혁명은 차별 없는 세상에 대한 염원이 충청도와 경상도ㆍ강원도와 황해도까지 들불처럼 번져 보국안민ㆍ자주 국가를 향한 애국애족 정신의 밑거름이 됐다.

 

동학농민혁명은 조선 후기 사회와 정치에 중대한 변화를 불러온 사건이자 한국 근현대사의 중요한 전환점으로 평가받아 2023년 동학농민혁명 기록물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됐다.

 

등재된 기록물 185건 가운데 32%59건이 '전북특별자치도 동학농민혁명기념관'에 소장돼 있다.

 

한편, 전북특별자치도는 동학농민혁명의 발원지답게 2004년 동학농민혁명기념관을 정읍 황토현에 건립 전시 교육 유적지 답사 등 다양한 선양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130주년을 맞은 올해는 도내 각 시ㆍ군은 물론, 전국에서 다양한 행사가 예고돼 있다.

 

전주시는 6월 동학농민군 전주 입성 기념일에 맞춰 '4회 전주 동학농민혁명 기념 세계혁명예술 국제포럼' 등의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130th Anniversary Donghak Peasant Revolution Commemoration Ceremony' held

Hosted by the governmentDonghak Peasant Revolution Memorial Park, Hwangto-hyeon, Jeongeup

Donghak is a national cultural revolutionJeonbuk should use this as an opportunity for future development

 

Reporter Kim Hyun-jong

 

The government commemoration ceremony for the '130th Anniversary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a historical event in which peasants suffering under the old feudal system independently resisted the unfair reality and invasion of foreign powers, was held at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Memorial Park in Jeongeup, Jeollabuk-do on the 11th.

 

This year's commemorative ceremony was held under the theme of 'Everything is a flower' and was attended by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Yoo In-chon,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ial Governor Kim Kwan-young, Provincial Council Chairman Kuk Ju-young,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Superintendent of Education Seo Geo-seok, South Jeolla Province Governor Kim Young-rok, Donghak Peasant Revolution Memorial Foundation Chairman Shin Soon-cheol and Jeongeup Mayor Lee Hak-soo. More than 1,00 people, including Buan-gun Deputy Governor Choi Young-du, bereaved family members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and citizens, attended to honor the noble spirit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The commemorative ceremony began with a wreath-laying ceremony at the memorial and a reading of the Armed Forces Proclamation, followed by a national ceremony in which four representatives of the bereaved family participated, a commemorative speech, a congratulatory video(by people from all walks of life related to Donghak), a proclamation of 12 articles of the Abolition of Government Reform, and a commemorative performance.

 

In particular, taking note of the fact that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took place nationwide, representatives from each region directly participated in the 'Declaration of 12 Articles of the Abolition of Government Reform', and a joint choir consisting of 130 members from four organizations sang 'Saeya Saeya Blue Bird' and Donghak Farmers' Song. It contained a special meaning.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Yoo In-chon said in a commemorative speech,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is a national cultural revolution that independently pursued the realization of human respect and equality, which are the core values ​​of our culture."He added, "The government is committed to the freedom, equality and patriotism that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instilled. “We will strive to further promote the spiritual culture of the Ae people and pass it on to future generations,"he said.

 

Governor Kim Gwan-young of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said, "As an autonomous province with historical experience of hoping and aspiring for a new society, if the 1.8 million residents of the province stand up with one mind like the Donghak Peasant Army did in the year of Gap-O, we will become a global city that the world envies, an eco-friendly city for life, and everyone.""We will be able to create a co-prosperous economic city,"he emphasized.

 

He added, "I am confident that the spirit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will become a force that makes today’s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even stronger."

 

Donghak Peasant Revolution Memorial Day(May 11) was designated to commemorate the spirit of farmers who pursued national independence and equality.

 

Since the National Memorial Day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was designated in 2019, it has been held every year under the auspices of the government. This year, the national commemoration ceremony was strictly observed at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Memorial Park in Jeongeup with various programs to reexamine the historical significance of the 130th anniversary and revive its spirit in modern times.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which started in Jeongeup Gobu, Gochang Mujang, and Buan Baeksan, spread like wildfire to Chungcheong-do, Gyeongsang-do, Gangwon-do, and Hwanghae-do with the wish for a world without discrimination, becoming the foundation for the spirit of patriotism and love for the nation.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was evaluated as an event that brought about significant changes in society and politics in the late Joseon Dynasty and an important turning point in modern and contemporary Korean history, and in 2023, the records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were registered as a UNESCO Memory of the World.

 

Of the 185 registered records, 59, or 32%, are housed in the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Donghak Peasant Revolution Memorial Hall.’

 

Meanwhile,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as the birthplace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is carrying out various promotion projects such as building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Memorial Hall in Hwangto-hyeon, Jeongeup in 2004, exhibitions, education, and historical site visits.

 

This year, which celebrates its 130th anniversary, various events are planned not only in each city and county in the province but also across the country.

 

Jeonju City is preparing events such as the '4th Jeonju Donghak Peasant Revolution Memorial World Revolutionary Arts International Forum' to coincide with the anniversary of the Donghak Peasant Army's entry into Jeonju in June.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커스/정치
화순군-지역 국회의원 예산․정책간담회 추진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