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동의청원까지 등장한 '클리스만 감독 해임론'

장덕중 | 기사입력 2024/02/10 [12:09]

국민동의청원까지 등장한 '클리스만 감독 해임론'

장덕중 | 입력 : 2024/02/10 [12:09]

 

 

한국 축구대표팀의 수장인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을 당장 경질해야 한다는 국민동의청원까지 올라온 가운데 통과 조건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1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회 국민동의 청원은 공개일로부터 30일 안에 5만명 이상 동의를 얻으면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에 회부된다. 이어 심사에서 채택될 경우 국회 본회의에 상정된다.

앞서 한 축구팬은 지난 9일 국민동의 청원 게시판에 "역대급 황금세대로 구성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을 '뻥' 축구, '해줘' 축구, '방관' 축구로 아시아를 놀라게 한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에 관한 청원"을 올렸다.


스스로를 '붉은악마' 회원이자 대한축구협회 소속 심판이라고 밝힌 작성자는 청원 취지에 대해 한국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의 부진을 꼽았다. 한국은 조별리그서 1승2무에 그쳤고 16강에서 승부차기, 8강서 연장 혈투 끝에 힘겹게 이겼으나 4강 요르단전에서 유효 슈팅 1개도 하지 못하는 굴욕 속에 탈락했다.

작성자는 "최악의 경기력으로 아시아 국가들의 조롱거리로 전락하게 만든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을 강력히 청원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클린스만 감독이 한결같이 아시안컵 우승을 공언했으나 조별리그에서 졸전을 거듭했고, 연이은 연장 접전 끝에 간신히 4강에 진출해서는 유효슈팅 0개에 0-2 패배라는 참담한 내용으로 탈락했다"며 분노를 전했다.

이어 작성자는 클린스만 감독의 재택근무, 외유 논란 지적에도 자신의 방식을 고수하는 사령탑을 저격하며 "아시안컵 우승을 공언하고 모든 것을 결과로 평가해달라고 했기 때문에 당연히 냉정한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나아가 "클린스만 감독이 선수 탓을 한다"고 주장한 뒤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울버햄튼),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등 유럽 명문 팀 선발로 구성된 황금세대를 다듬어 경기력을 극대화 하는 것이 감독의 몫이 아니냐"고 반문했다.

작성자는 "일부 기사에서 클린스만 감독 경질에 대한 위약금이 68억원이라는데 그를 선임한 대한축구협회에서 전적으로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클린스만호로는 북중미 월드컵도 불안하고, 본선에 진출한다고 해도 무색무취의 전술과 경기력 때문에 기대감이 없다"고 경질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커스/정치
화순군, 2025년 국․도비 건의사업 발굴 보고회 개최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