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태 나주시장, 동강 복룡마을 주민들과 ‘도란도란 이야기 꽃’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3/02/01 [14:13]

윤병태 나주시장, 동강 복룡마을 주민들과 ‘도란도란 이야기 꽃’

화순투데이 | 입력 : 2023/02/01 [14:13]

5번째, 계묘년 첫 찾아가는 마을 좌담회현장 소통

마을 시설·편의 개선, 느러지전망대 활용 관광, 귀농·귀촌 활성화 등 제안

 

  © 화순투데이



전라남도 나주시가
5번째이자 계묘년 첫 마을 좌담회를 갖고 주민들의 소탈한 현장 목소리를 경청했다.

 

나주시는 전날 동강면 옥정리 복룡마을에서 윤병태 시장과 주민들의 저녁 시간 대 격의 없는 대화 자리인 찾아가는 마을 좌담회를 가졌다고 1일 밝혔다.

 

작년 연말 폭설로 한 달 간 연기됐었던 이날 복룡마을 좌담회에는 윤 시장, 김경숙 동강면장을 비롯해 이성열 이장, 최병록 노인회장, 안정란 부녀회장, 안영현 전 농어업인회의소 회장 등 마을주민 20여명이 모여 앉아 도란도란 이야기꽃을 피웠다.

 

마을 지형이 용이 엎드려 도약하려는 형국이라 해 복룡’(伏龍)으로 이름 붙여진 이 마을은 순흥 안씨 부제학공파(양공공파) 19세손인 안효길(1560~1623)이 남원에서 이거해 생겨난 마을로 전해진다.

 

40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유서 깊은 마을에는 입향조(안효길)를 기리고자 1929년 후손들이 세운 제각인 영수제가 있으며 매년 음력 21일에 맞춰 풍요와 평안을 비는 당산제가 열린다.

 

현재 32가구 50여명의 주민들이 거주 중이며 마을 뒤쪽 비룡산이 병풍처럼 감싸고 영산강이 흐르는 명당 촌이라 도시민들의 귀촌 마을로 주목받고 있다.

 

  © 화순투데이



주민들은 이날 윤 시장과의 대화를 통해 마을 진입로
·농로 확·포장, 마을안길 배수로 복개 공사, 마을회관 운동기구 설치 및 장판 교체, 교통 약자어르신을 배려한 저상버스·마을택시 도입 등 주민 안전과 생활 편의 개선을 위한 각종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또한 마을 근거리에 위치한 관광명소로 한반도 지형을 조망할 수 있는 동강 느러지전망대홍보 강화, 수국꽃길 연장 및 전망대 둘레길 조성, 우습제 연계 대표 축제 발굴, 400년 된 마을 우물의 복원·보존 등 많은 관광객이 오고가는 마을 활성화 방안도 제시했다.

 

올해로 귀촌 생활 5년차를 맞은 주민 안연현(66·) 씨는 윤 시장에게 우리 마을은 귀촌이 활발해 도내에서 보기 드물게 인구가 증가하는 자연마을이라며 청정하고 살기 좋은 복룡마을을 귀농귀촌 시범마을 제1호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윤병태 시장은 복룡마을은 귀촌을 통해 마을이 북적거릴 수 있는 좋은 자원을 갖고 있다귀농귀촌 시책과 시범마을 지정을 통해 필요한 부분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귀촌인들이 갈등이나 생활에 어려움을 겪지 않고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토착 주민들께서 따뜻한 마음으로 맞아주는 것이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윤 시장은 끝으로 주민들의 소중한 의견과 숙원사업들을 최대한 적극적으로 검토해 시정에 개선·반영해가겠다복룡이 비룡으로 힘차게 도약할 수 있도록 주민들의 건강과 생활 편의를 위한 시책을 꼼꼼히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커스/정치
임지락 도의원, 공중보건의사 인력 부족 현상에 대한 해소 방안 수립해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