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나철, 갑작스러운 사망… 동료 배우들 추모 물결 이어져

장덕중 | 기사입력 2023/01/22 [14:22]

故 나철, 갑작스러운 사망… 동료 배우들 추모 물결 이어져

장덕중 | 입력 : 2023/01/22 [14:22]



배우 나철 씨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동료 배우들의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드라마 작은 아씨들에 함께 출연한 김고은 씨는 자신의 SNS 계정에 "최고 멋진 배우 나철. 최고 멋진 사람 아빠 남편 아들 친구 나철”이라는 글과 함께 나철의 사진을 게재하며 고인을 추모했다. 김고은 씨는 22일 예정돼 있던 공항 패션 관련 취재 일정을 취소하기도 했다.

작은 아씨들에서 함께 호흡한 엄지원 씨도 "나철 배우님, 좋은 연기 보여줘서 고마워요. 더 많은 연기를 보고 싶었는데 RIP"라며 고인을 추모했다.

한효주 씨 또한 "정말 좋은 배우, 좋은 사람이었어요. 기억할게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하며 추모 물결에 동참했다.

최희서 씨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다음에 또 작품 같이 하자 철아"라고 먹먹함을 전했다. 김영재 씨도 "삶은 불공평하지만 그곳에서 만큼은 평화롭기를, 열정 가득 진짜 배우 나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며 애도했다.

나철 씨는 1986년생으로 2010년 연극 안네의 일기로 연기를 시작, 이후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 1987, 극한직업, 유열의 음악앨범, 싱크홀, 드라마 굿 와이프, 진심이 닿다, 비밀의 숲2, 빈센조,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D.P., 해피니스, 지리산,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우월한 하루, 어쩌다 전원일기, 작은 아씨들 등에 출연하며 연기 열정을 불태워 왔다.

최근에는 약한영웅 Class 1에서는 가출팸의 큰형 김길수 역으로 시청자의 눈길을 끌었다. 이병헌, 박서준, 박보영 등이 출연하는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를 통해 오랜만에 스크린에도 모습을 비출 예정이었다.


한편, 나철은 지난 21일 건강 악화로 인한 치료를 받던 중 세상을 떠났다. 향년 36세. 고인의 빈소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 순천향대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23일 오전 8시 30분이며, 장지는 벽제승화원이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커스/정치
임지락 도의원, “농촌마을 유휴자원조사, 적극행정 필요”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