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선관위, 조합원에게 현금 및 추석 굴비선물 제공 입후보예정자 고발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2/11/30 [16:01]

전남선관위, 조합원에게 현금 및 추석 굴비선물 제공 입후보예정자 고발

화순투데이 | 입력 : 2022/11/30 [16:01]

  © 화순투데이



전라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내년
38일 실시하는 제3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와 관련하여 조합원에게 현금 100만원(5만원권 20)을 제공하고, 조합원 등 215명에게 650만원상당의 추석명절 선물(굴비세트, 3만원 상당)제공한 혐의로 ○○조합 입후보예정자 A씨를 11. 30.()지역경찰서에고발했다고 밝혔다.

 

선관위에 따르면 피고발인 A는 지난 10. 24.조합원 B씨의집을 방문하여이번에 한번만 도와주쇼, 열심히 잘 할랍니다.”, “일할 때힘드시니까 걸리라도 사서 드시오.”라고 지지를 부탁하며 현금 100만원(5만원권 20)제공한 혐의가 있으며,

 

또한 지난 9월 초 3차례에 걸쳐 굴비상자 내부에 자신의 성명이 기재된 추석 인사문을동봉하여 외관상 ‘C단체명의로650만원 상당의 추석 굴비선물(굴비세트, 3만원 상당)을 조합원 등 215명에게 택배로 발송제공한혐의가있다.

 

공공단체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58(매수 및 이해유도죄)는 선거운동을 목적으로 선거인에게 금전 등을 제공할 수 없도록 제한하고 있고, 해당 조항을 위반한 자는 3년 이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 화순투데이



선관위는 이번 사건에서 물적 증거를 더 확보하고자 굴비 택배 수령자 215명을 대상으로 자진신고 안내문을발송하여 추가 금품 수령에 대한 신고를 안내하고, 다수의 조합원을대상으로 방문면담 진행, 금품 제공 장소 인근 CCTV 영상을 확보하는 등 돈선거척결에모든 단속역량을 집중하였다.

 

전남선관위는 지난 10월부터 조합원을 대상으로 쌀 및 배를 제공한 혐의로 현직 조합장과 입후보예정자를 경찰에 고발한데 이어 제3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와관련하여 벌써 세 번째 고발을 하였다.

 

아울러 선관위는 금품선거 발생 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여 강력히조치할방침이라면서 입후보예정자, 조합원 모두 관행적 금품수수가 불법임을엄중히인식하고 깨끗한 선거문화 정착을 위해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요청하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정치/인물
지속 가능한 건강도시’ 조성 첫 걸음 내딛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