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랑 창작 100년…명창들을 회고한다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2/11/09 [10:07]

아리랑 창작 100년…명창들을 회고한다

화순투데이 | 입력 : 2022/11/09 [10:07]

- 서울소리보존회, 12일 민속극장 풍류서 아리랑 명창뎐공연

- 인간문화재 최영숙 및 남혜숙, 정은하, 유춘랑 명창 등 출연

 

  © 화순투데이



아리랑 창작
100년 동안 배출된 명창들을 회고하고 대표적인 아리랑을 감상하는 공연 아리랑 명창뎐이 오는 1112() 오후 5시 서울 강남구 민속극장 풍류에서 열린다.

 

2022 인류무형문화유산 보조사업 선정작으로 한국문화재재단이 후원하고 ()서울소리보존회(이사장 남혜숙)가 주최하며 서울소리보존회와 신민요연구회가 주관하는 이번 공연은 일제강점기부터 근현대에 이르기까지 활동하며 아리랑 창작에 기여한 예술가들을 소개하며 그들이 남긴 아리랑을 재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아리랑 전승에 기여한 인간문화재 최영숙 명창을 비롯해 아리랑 실연자연합회 정은하 명창, 서도소리 유춘랑 명창, 원로 소리꾼 유명순 명창 등이 출연해 공연에 의미를 더한다.

 

첫 번째 무대 신화의 방에서는 광복 이전 SP 시대를 살다간 아리랑 명창들과 그들이 남긴 아리랑을 만난다. 서도 명창 박월정이 남긴 아리랑집에 실린 신조아리랑’, ‘진천방촌아리랑’, ‘긴아리롱등은 서울소리보존회 예술단이 다듬이·물허벅 타악으로 재현한다.

 

신민요 가수였던 이화자의 금강 아리랑과 장일타홍의 아리랑우지마라는 서도소리 전공자인 이춘자 명창과 송영옥 명창이 아름답게 편곡해 선보인다. 특히 금강아리랑은 최정희 명무의 살풀이와 함께 선보인다.

 

첫 번째 무대의 엔딩은 본조아리랑이전에 가장 인기 있었던 아롱타령을 보존회 예술단이 흥겹게 표현한다.

 

두 번째 무대 전설의 방에서는 광복 후 SP 시대를 거쳐 LP 시대에 많이 활동한 아리랑 명창들과 그들이 남긴 아리랑을 만난다. ‘상주 아리랑을 만든 김소희, ‘정선아리랑을 만든 김옥심 등 명창들의 영상이 소개되는데, 김옥심에게 민요를 배운 인간문화재 최영숙 명창이 정선아리랑, 중앙대에서 판소리를 전공하는 최보길 소리꾼이 상주 아리랑을 각각 부른다.

 

해주 아리랑은 천재 소녀 명창 안유빈 양의 소리로 듣는다. 오비취 명창이 만들었으나 잊혔다 김옥심 명창에 의해 다시 빛을 본 제주 아리시리는 유근순, 홍순옥 두 명창이 재현한다.

 

마지막 무대는 현재 왕성하게 활동하는 아리랑 소리꾼들이 무대를 꾸민다. 청년 소리꾼인 서도소리의 미래 김초아, 최보길, 안유빈에 이어 원로예술인 유명순, 남혜숙, 최영숙, 정은하, 유춘랑, 최정희, 유근순, 홍순옥 명창이 함께한다.

 

엔딩은 남혜숙 이사장이 제자들과 함께 아리랑으로 새롭게 각색한 서울 12잡가 방물가로 장식한다. 전승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울 잡가를 좀 더 쉽고 대중들이 따라부르기 쉽게 하겠다는 바람을 담아 각색했다.

 

남혜숙 이사장은 전설적인 아리랑 명창들의 창작 정신을 이어받아 대중들로부터 외면받는 12잡가를 더욱 알릴 목적으로 아리랑으로 각색했다고 소개하며 아리랑 정신은 누구도 가지 않은 길에 도전장을 내는 것으로 생각하며, ‘아리랑 명창뎐은 지난 1백년 동안 우리 소리의 발전을 위해 기꺼이 도전을 내던진 예술인들을 기리고 오마주하는 공연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공연은 최근 이태원 참사에 대한 애도 차원에서 규모를 대폭 축소해 사전 예약한 소수 관객만으로 진행한다. 공연 실황은 추후 유튜브를 통해 스트리밍 서비스할 예정이다. 공연 문의 (02)353-5525.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정치
尹 대통령 "가짜뉴스 추방·민주주의 수호 위해 디지털 규범 만들어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