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내년도 ‘생활임금 시간당 10200원’… 올해 대비 5%인상

정부 고시 최저임금 대비 6%(580원) 높아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2/11/01 [11:15]

나주시, 내년도 ‘생활임금 시간당 10200원’… 올해 대비 5%인상

정부 고시 최저임금 대비 6%(580원) 높아

화순투데이 | 입력 : 2022/11/01 [11:15]

전라남도 나주시가 2023년도 생활임금을 올해보다 5%오른 시간당 10200원으로 결정했다.

 

올해 시간당 9720원에서 480원이 인상된 금액으로 정부에서 고시한 내년도 최저임금 9620원보다 약 6%(580) 높은 수준이다.

 

나주시(시장 윤병태)는 지난 달 25일과 31일 두 차례에 걸친 생활임금 심의위원회를 통해 내년도 공공부문 근로자 생활임금 시급을 10200원으로 최종 결정했다고 1일 밝혔다.

 

생활임금은 임금 노동자의 주거·교육·문화 비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실질적인 생활이 가능하도록 최저임금 이상의 임금을 지급하는 제도로 시는 지난 2020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확정된 생활임금은 내년 11일부터 시 소속 근로자, 시 출자·출연 기관, 민간위탁 기관 소속 근로자에게 적용되며 법정 노동시간인 209시간을 근무할 경우 통상임금에 기준해 한 달 약 2132000원을 지급 받게 된다.

 

윤병태 나주시장은 최저임금 인상률, 유사 근로자 임금 수준, 시 재정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올해 대비 5%인상을 결정했다라며 저임금 근로자들의 실질적인 생활 보장에 보탬이 되기 바라며 생활임금의 점진적 인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정치
尹 대통령 "가짜뉴스 추방·민주주의 수호 위해 디지털 규범 만들어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