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화순군수후보 경선에 따른 단상

장민구 기자 | 기사입력 2022/04/08 [09:09]

더불어민주당 화순군수후보 경선에 따른 단상

장민구 기자 | 입력 : 2022/04/08 [09:09]

 토론회 장면~!! © 화순투데이


지난 5일 끝난 더불어민주당(이하,민주당) 화순군수예비후보간 토론회에서 나타났던 각 후보들의 네거티브적 언쟁이 1차 컷오프(예선탈락)를 앞둔 싯점에서 또다시 불거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그 진의를 살펴보고 민주당 중앙당이 내세운 심사 기준이 향후 결선에 이르기까지 후보에게 미칠 영향을 짚어보고자 한다.

 

토론 시작과 함께 화순군이 당면한 가장 뜨거웠던 쟁점인 동복풍력발전 관련 문제에 있어 그 직접적 당사자인 군의원 출신 후보자의 책임론과 함께 광역의원으로서의 역할론에 대한 반론으로 상호 설전이 시작되어 가장 첨예한 문제임이 드러났고 이어 각 후보간 대표 공약에 대한 공방전으로 확전되기 시작했다.

 

먼저 화순광업소 폐광에 따른 대책으로 내세운 각 후보의 공약에 대해 현실성이 없다거나 공허하다는 등 위험 수위를 넘나들어 상대의 감정을 자극하는 발언이 오가는가 하면 규모가 너무 커 국책사업의 성격이거나 지역민에게 취업이나 소득면에서 미미한 사업 그리고 실현이 거의 불가능한 공약 등이 주류를 이뤘는데 모두 다 유권자의 주의를 끌지 못한 공염불에 지나지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전국적 감소 추세의 인구 유입 문제에 말도안되는 이유로 주장할 것이 아니라 그 여력으로 현재 거주하고 있는 군민이 화순을 더이상 떠나가지 않게하는 정책이 더 현실적이고 실효적인 방안이라는 주장은 여러후보의 천편일률적 공약에 쐐기를 박는 한편 또다른 방향의 접근 방식으로 청취자의 공감을 끌어냈다는 세평이다.

 

마지막으로 중앙당의 심사기준에 따른 탈당 논쟁이 횟수 등에 대한 언쟁으로 이어졌지만 첫 번째 토론치곤 꽤 괜찮은 수준이었고 각 후보자의 성격이나 준비성 등 군수 후보자로서 실체적 진실이 어느정도 담보됐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군민들과 일부 후보들은 일회성 토론회에 대한 많은 아쉬움을 토로했다.

 

군민에게 첫 심사를 마친 후보들에게 이제는 당내 평가를 받는 잣대인 민주당 중앙당의 공천심사 전국 기준 방침이 정해졌는데 화순군수 후보들 여러명이 감점 대상에 해당되어 1차 컷오프 결과에 따라 많은 논란이 예상되고 그 이상의 후폭풍도 점쳐지는 등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민주당 중앙당의 기준을 살펴보면 탈당자나 경선불복자는 1차 심사시 총 득점의 10%가 감점되고 본 경선에 돌입시에는 25%의 감점이 적시되어 감점 대상이 아닌 상대와는 아주 큰 차이의 압도적 결과가 도출되지 않은 이상 최후의 승자가 되는 것은 절대 불가할 것으로 판단되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각종 범법행위나 도덕적인 기준도 강화되어 음주전과 횟수 그리고 각종 법적처분 사실관계 등 다양한 방법으로 적정성을 담보 최상의 후보를 내세운다는 중앙당의 방침이 어떤 후보에게 유불리로 작용될지 깜깜이 선거에 다름아닌 호남지역 경선에 그나마 이목을 끄는 유일한 이유가 된 것으로 보인다.

 

어찌됐건 한 지역을 책임지고 구성원의 행복권에 직간접적인 효력을 미치고 대내외에 지역을 대표하는 인물인 지자체장은 여러 방안을 동원 가능한 모든 면에서 준비되고 미래를 개척할 줄 아는 조금이라도 하자가 덜한 인물을 선정 공당을 대표하고 주민에게 떳떳하고 당당한 인물이길 고대해 본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정치
아동친화도시 나주시, 아동권리 대변인 ‘옴부즈퍼슨’ 5명 위촉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