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자치구중 경제력 1위는 강남…중구, 영등포순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2/01/13 [08:37]

서울 자치구중 경제력 1위는 강남…중구, 영등포순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2/01/13 [08:37]
▲     © 뉴스포커스

 

 

2019년 지역내총생산(GRDP) 기준으로 서울에서 경제력이 가장 큰 자치구는 강남구로 조사됐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19년 서울시 지역내총생산(GRDP) 보고서를 13일 발표했다.

 

보고서는 서울에서 생산한 모든 재화와 서비스를 시장가치로 평가한 GRDP를 바탕으로 2019년 한 해 동안 자치구별 경제활동과 생산 규모를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서울 전체의 GRDP는 435조9천270억원으로 전국의 22.6%를 차지했다. 인구 1인당 GRDP는 전년보다 145만원 늘어난 4천512만원으로 전국 평균(3천727만원)보다 785만원 높았다.

 

구별 GRDP 규모는 강남구가 71조8천530억원으로 가장 컸다. 가장 규모가 작은 강북구(3조2천836억원)의 21.9배에 달하는 수치다.

 

강남구에 이어 중구(53조8천230억원), 영등포구(36조950억원), 서초구(35조5천700억원) 순으로 규모가 컸다. 영등포구는 전년 대비 5.6% 증가하며 서초구를 앞질렀다. 영등포구의 GRDP 성장률은 종로구(6.6%)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자치구별 1인당 GRDP 규모는 중구(4억1천748만원), 종로구(2억1천870만원), 강남구(1억4천136만원) 순으로 컸다. 가장 작은 구는 도봉구로 1천44만원이었다. 1인당 GRDP는 주거인구가 적고, 사업체 밀집도가 높은 도심지역이 높게 나타나며, 소득과는 일치하지 않는다.

 

권역별 GRDP는 동남권이 147조원으로 가장 많았는데 서울시 전체의 33.7%를 차지했다. 이어 서남권(105조원), 도심권(100조원) 순이었다.

 

서울의 경제활동별 GRDP 비중은 서비스업이 92.0%에 달했고, 제조업은 4.1%에 그쳤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선거정보
[속보] 홍준표, 윤석열 중앙선대위 상임 고문직 수락....‘정권교체 탄력붙나’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