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한수원노동조합, 삼중수소 공포 조장 행위 중단하라.

일부 정치인과 언론은 방사능 괴담을 통한 국민 공포 조장 행위를 즉시 중단하라!

〔클린뉴스〕= 김용달 기자 | 기사입력 2021/01/11 [17:03]

[성명서] 한수원노동조합, 삼중수소 공포 조장 행위 중단하라.

일부 정치인과 언론은 방사능 괴담을 통한 국민 공포 조장 행위를 즉시 중단하라!

〔클린뉴스〕= 김용달 기자 | 입력 : 2021/01/11 [17:03]

- 월성원전은 한수원노동자들에 의해 안전하게 관리되고 있습니다.

[경북다경뉴스=백두산 기자] 최근 일부 정치인과 언론에서 법으로 정한 기준치 이내로 관리가 되고 있는 방사능 물질(삼중수소)이 마치 외부로 유출되어 심각한 문제가 있는 듯이 말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노동조합(한수원노동조합)은 이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즉각 관련 활동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먼저 월성원자력본부 주변의 방사능(삼중수소) 농도는 법이 정한 수준보다 훨씬 낮은 상태로 운영하고 있으며 이는 원자력안전위원회, 지역주민 등에게 수시로 자료로 제공되어 확인된 상태이며 발전소관리구역내 방사능 농도 역시 법이 정한 기준치 이내에서 엄격히 관리를 되고 있다.

그런데 갑자기 일부 정치인과 언론이 월성3호기 관리구역내에 방사능 관리가 문제라도 있는 듯한 발언으로 국민과 지역주민의 불안을 유발하고 있다. 법과 절차에 따른 정상적인 발전소 운영을 문제 삼는 이유가 도대체 무엇인가?

또한, 월성1호기 차수막 천공과 관련하여 관리구역 내부에서 추가로 오염물질이 증가되지 않는 상황에서 안전규제기관과 지역주민에게 차수막이 천공된 상황 설명과 보수 계획 등을 설명하고 이미 보수 작업까지 추진하고 있는 상황인데 이것 역시 마치 현 상황을 은폐하고 외부로 방사능이 유출이 된 것처럼 큰일이 발생하였다고 침소봉대하며 또 다른 공포를 조장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한수원노동조합은 일부 여당 정치인의 이와 같은 문제제기는 결국 최근 월성1호기 경제성평가와 관련하여 검찰의 강도 높은 수사에 대하여 현정부의 정책과 관료들을 보호하기 위한 정치적 물타기가 아닌가 하는 의심을 하지 않을 수가 없다.

우리 한수원노동자들은 안전한 발전소 운영을 통한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365일 24시간 불철주야 묵묵히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노동자들에게 끊임없이 실망감과 허탈감을 주고 있는 정치인과 언론은 각성하고, 더 이상 한수원과 한수원노동자들을 자신들의 정쟁의 도구로 삼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언론과 정치인들에게 간곡히 부탁드린다. 더 이상 괴담을 통한 불필요한 공포조장이 아닌, 엄격한 과학적 사실에 근거하여 국민들에게 원자력 안전성에 대한 올바른 이야기를 해 주길 바란다.

한국수력원자력노동조합


원본 기사 보기:경북다경뉴스


원본 기사 보기:클린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영상/연예>
동구,쓰레기가 돈이 되는 자원순환 회수로봇 설치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