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 캐릭터 8년 만에 새롭게 태어나

해양경찰 캐릭터, 현장에 강한 신뢰받는 해양경찰로 탈바꿈

박찬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1/11 [10:40]

해양경찰 캐릭터 8년 만에 새롭게 태어나

해양경찰 캐릭터, 현장에 강한 신뢰받는 해양경찰로 탈바꿈

박찬우 기자 | 입력 : 2021/01/11 [10:40]

해양경찰청(청장 김홍희)은 새해 신축년을 맞아 해양경찰 대표 마스코트 ‘해우리’와 ‘해누리’ 캐릭터를 전면 개선했다고 11일 밝혔다.


해양경찰 캐릭터는 해양경찰 창설 50주년을 기념해 2003년 최초 개발된 후 해양경찰 창설 60주년을 맞아 2013년에 1차 개선된 바 있다.

이번에 재탄생한 캐릭터는 새롭게 바뀐 해양경찰의 복장을 반영해 현장에 강한 신뢰받는 해양경찰을 표현하는 동시에 최신 캐릭터 흐름에 발맞춰 개발됐다.

개선된 캐릭터는 큰 귀와 눈으로 국민과 바다 가족의 목소리를 듣고 어떤 어려움에도 신속히 출동해 해양안전을 수호하겠다는 굳건한 의지를 보였으며, 밝은 미소로 모두가 편안하고 친구 같은 친근감을 느낄 수 있도록 디자인 됐다.

한편, 남성 경찰관의 이름인 ‘해우리’는 바다 ‘해(海)’와 ‘우리’의 합성어로 해양경찰이 바다의 가족이라는 뜻으로 친구로서 봉사한다는 의미이다.

여성 경찰관 이름인 ‘해누리’는 바다 ‘해(海)’와 세상(世上)을 높여 부르는 우리말인 ‘누리’의 합성어로 국제 해양경찰로서 모든 해양 종사자들의 번영과 안전한 바다를 기원하는 폭넓은 의미를 담고 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해양안전을 수호하는 해양경찰의 친근함과 강인함을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새롭게 태어난 해우리와 해누리가 국민과 소통하는 친숙한 캐릭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캐릭터 의미

 

 

ㅇ (얼굴) 둥근 얼굴과 편안하고 활짝 웃는 미소로 친근한 해양경찰
ㅇ (큰 눈·귀) 깊은 바다처럼 커다란 눈과 큰 귀로 우리나라 3면의 전국 바다 곳곳을 두루 살펴 해양안전 사고 예방과 신속한 구조를 하겠다는 굳은 의지 표현
ㅇ (몸통) 누구보다 먼저 상황을 파악하며, 날렵한 몸으로 언제든지 빠르게 대응 가능한 모습과 정의로움을 상징하는 흉장을 표현
ㅇ (동작) 국민과 바다가족의 봉사자로서 손을 뻗어 국민들과 함께 하고자 하는 해양경찰청의 의지를 담고 있는 동작


 

각 부분별 의미

 


원본 기사 보기:safekorea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영상/연예>
동구,쓰레기가 돈이 되는 자원순환 회수로봇 설치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