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3분기 누계 영업이익 3.2조원 흑자(연결기준)

국제 연료가격 하락 커지면서 최근 3개년 중 최고 영업실적을 기록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0/11/12 [15:43]

한전, 3분기 누계 영업이익 3.2조원 흑자(연결기준)

국제 연료가격 하락 커지면서 최근 3개년 중 최고 영업실적을 기록

화순투데이 | 입력 : 2020/11/12 [15:43]

연료비‧전력구입비(조원)  © 화순투데이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11.12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438,770억원 영업이익 3조 1,526억원

     으로,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3,546억원 감소했으나,영업이익은 2조 8,419억원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유가 등 연료가격 지속 하락으로 발전자회사 연료비 와 민간발전사 전력 구입비는 3.9조원 크게 감소

였고장마기간 장기화, 코로나19 영향으로 전기판매 수익은 0.4 조원 감소,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위한 필수비용 0.7조원 증가 등으로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2.8조원

증가한 3.2조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 변동 요인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19년 하반기 이후 국제 연료가격

하락과 수요감소 등으로 연료비 및 전력 구입비는3.9조원 감소하고 연료비는 유연

탄 , LNG 연료가격 하락으로전년동기 대비 2.3조원 감소했다.

 

미세먼지 대책 관련 상한제약 영향 등으로 석탄 구입량이 감소한 것은 실적에 부정

적 영향으로 작용했고 전력구입비는 민간발전사로 부터의 구입량이 1.1 증가 했으

유가 하락등으로 전년동기 대비 1.6조원 감소했다.

 

장마기간 장기화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소비위축 등으로 전력 판매량이 2.5%

하락하여 전기판매수익은 0.4조원 감소했고 상각수선비 등 전력공급에 따른 필수

적인 운영비용전년동기 대비 0.7조원 증가했다.

 

발전설비 및 송배전선로 준공 등 전력설비 증가와, 원전 예방정비확대로 전년동기

대비 상각수선비는 0.5조원 증가했으며, 지급수수료, 인건비 및 세금과 공과 등 

타 영업비용 0.2조원 증가했다.

 

한전과 전력그룹사는코로나19 재확산 리스크 상존, 유가와 환율 변동성 등 ·

외 경영여건 불확실성 증가에 유의하면서연초부터 '그룹사 재무개선 TF'를 구성

하여 연료비 절감, 대내외 재무이슈 중점 점검 및 대응 등그룹사 전체의전력공급

비용 집행효율성 제고와 수익 개선을 지속 추진해 오고 있다.

 

회사 경영여건이 국제유가·환율변동 등에 구조적으로 취약하므로 합리적인 전기

요금 체계 개편을 추진하여, 요금 결정의 투명성과 예측 가능성을 높이고자 한다.

 

한편, 한전은 신재생 확대, 탄소중립 이행 등을 위해 망투자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고, 저탄소·친환경 중심 해외사업 개발, 신재생 투자확대 위한 자금조달, 지속

가능 보고서 발간개선(’05~)ESG 경영 확대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포토뉴스
명품 가을 숲길에 취하다 … 전라남도 산림자원연구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