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학예술마을 골목여행 관광콘텐츠 찾는다

전주시, 서학예술마을 일원에서 관광자원 발굴 위한 지속가능 여행학교 3회차 교육 진행-

정정신 기자 sv0@daum.net | 기사입력 2020/11/06 [00:44]

서학예술마을 골목여행 관광콘텐츠 찾는다

전주시, 서학예술마을 일원에서 관광자원 발굴 위한 지속가능 여행학교 3회차 교육 진행-

정정신 기자 sv0@daum.net | 입력 : 2020/11/06 [00:44]

▲ 서학예술마을 탐방하면서 마을여행에 대한 사례와 관광콘텐츠 개발 과정에 대해 교육 받아 (C) 정정신 기자 sv0@daum.net

|정정신기자|sv0@daum.net전주=전주 시민들이 화가, 작가 등 예술인들이 모여 사는 서학예술마을의 숨겨진 관광콘텐츠를 찾아 나섰다.

전주시는 5일 서학예술마을 일원에서 시민들이 직접 숨겨진 관광자원을 발굴해 관광상품화 가능성을 발견하는 지속가능 여행학교’ 3회차 교육을 했다.

이날 여행학교 참여 시민들은 서학예술마을 부촌장과 함께 현장을 둘러보고 이론교육을 통해 서학예술마을의 재미와 가치를 발굴하고 특화된 마을 공정여행을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공정여행 전문가인 백영화 대표는 마을과 함께 꿈꾸는 여행을 주제로 시민들이 이끌어갈 수 있는 관광사업과 자원발굴 사례를 설명하였다. 특히, 제주도의 마을여행 하례리 이틀살기’ , 양평 두물머리 뚜벅뚜벅시리즈, 서울 성수동의 1인 가구 혼자라도 괜찮아등 공정여행 프로그램의 사례를 바탕으로 서학예술마을에서 발굴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함께 논의하였다.

이에 앞서 지속가능 여행학교는 1회차에 김용택 시인과 함께 여행의 의미와 관광거점도시 전주가 나아갈 방향에 대한 교육이 진행됐다. 2회차에서는 대전광역시 대덕구 두메마을에서 공정관광에 대한 이론교육을 받고 풍경 만들기 체험, 쑥개떡만들기 등 공정관광 프로그램을 체험했다. 공정관광 프로그램은 거대 여행사 등의 매개 없이 지역주민이 주축이 돼 운영되는 것으로, 모든 수익이 지역주민에게 돌아가는 게 특징이다.

시는 다음 달 10일까지 김태영 로케이션마켓 대표와 박종경 유럽 어디까지가봤지부대표 등 다양한 관광전문가들의 강연과 현장답사, 조별활동 및 관광콘텐츠 발표회 등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여행학교에 참여 중인 한 시민은 전주도 두메마을 못지않은 관광콘텐츠를 갖고 있는 만큼 서학예술마을도 예술가들과 함께 관광을 활성화시킬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면서 숨겨진 관광보물을 꼭 찾는다는 목표로 여행학교에 참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주시 관광거점도시추진단 관계자는 올해 지속가능 여행학교 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미진한 점을 개선하고 콘텐츠를 보강해 내년에도 운영해 나갈 것이라며 전주가 한옥마을 외에도 다양한 관광콘텐츠가 있는 지속가능한 관광도시로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학예술마을은 화가, 설치미술가, 작가 등 예술인 54명이 작업실과 거주공간을 가지고 있는 골목여행의 천국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골목 사이사이에 갤러리와 공방이 오밀조밀 들어서 있으며 1990년대 풍경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C) 정정신 기자 sv0@daum.net




원본 기사 보기:전북저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포토뉴스
명품 가을 숲길에 취하다 … 전라남도 산림자원연구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