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군, “무등산국립공원 확대 지정 반대...변경안 철회돼야”

4일 주민 공청회에서 강력 반발...군민 3200명 반대 서명 전달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0/11/05 [13:48]

화순군, “무등산국립공원 확대 지정 반대...변경안 철회돼야”

4일 주민 공청회에서 강력 반발...군민 3200명 반대 서명 전달

화순투데이 | 입력 : 2020/11/05 [13:48]

  © 화순투데이


무등산국립공원 공원계획 변경 주민설명회 및 공청회에서 무등산국립공원 면적을 확대·조정하는 공원계획 변경안에 대해 화순 지역사회가 크게 반발했다.

 

4일 광주광역시 서구 5·18기념문화센터에서 환경부와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가 연 공청회에서 화순군과 군민들은 변경 계획안 철회를 거듭 요구했다.

 

환경부가 지난 1년여 동안 공원계획 변경을 진행한 제3차 국립공원 타당성 조사 결과와 변경안에 따르면, 광주·담양·화순 지역의 편입 검토 대상지는 1.322이고 해제 면적은 0.5430.779가 늘었다.

 

화순 지역은 0.121해제되고 1.113가 편입돼, 0.992증가했다. 전체 증가 면적 1.00299%에 해당하는 0.992가 화순 지역이다.

 

편입 대상지는 동구리 만연산(오감연결길)과 수만리 일대 국·공유림 등이다.

 

지정 토론자로 나선 유명기 화순군 산림산업과장은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이 화순군과 협의도 없이 타당성 평가 결과만을 반영해 공원계획 변경안을 마련했다공원 지정 확대 계획은 철회돼야 한다고 강력하게 반발했다.

 

화순 군민 최아무개 씨는 화순에는 임업인이 320명으로 전국 시·군 단위에서 가장 많다. 공원이 확대 지정되면 임업 활동이 위축돼 임업인의 생계를 위협하고, 산림 사업 위축으로 지역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다며 반대했다.

 

화순 군민 이아무개 씨도 편입 지역이 국·공유림이지만, 화순에 있는 만큼 화순 군민의 삶과 밀접한 관계가 있으니 관계부처만 협의해서 결정할 것이 아니라 화순군의 의견이 먼저 반영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화순군은 국립공원 확대 지정에 반대하고 변경 계획안 철회를 요구하는 화순 군민 3200의 서명서를 무등산국립공원관리공단 동부사무소에 전달했다.

 

군 관계자는 타당성 조사 결과만을 반영한 확대 지정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관계부처 협의 과정이 남아 있는 만큼 산림청, 전라남도와 긴밀하게 협력해 확대 지정을 막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포토뉴스
명품 가을 숲길에 취하다 … 전라남도 산림자원연구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