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아들 차량에 장애 부친 지분 1%....“편법으로 혜택”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9/08 [10:20]

추미애 아들 차량에 장애 부친 지분 1%....“편법으로 혜택”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9/08 [10:20]

▲ 추미애 아들 차량에 장애 부친 지분 1%....“편법으로 혜택” (C)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추미애 장관의 아들 서모씨가 지난해 자동차를 구매하며 장애가 있는 아버지 서성환 변호사와 991 비율로 지분을 설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실이 입수한 자동차등록증 보험증권 등에 따르면 서씨는 지난해 92017년식 중고 K5를 아버지와 공동명의로 구매했다.

장애인복지법에 따르면 장애인이 2000cc 이하의 차량을 구매할 경우 개별소비세, 취등록세, 자동차세, 공채, 고속도로 통행료 할인, 공영 주차장 요금 할인, 자동차 검사 수수료 할인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 추미애 아들 차량에 장애 부친 지분 1%....“편법으로 혜택” / 사진=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실 제공 (C) 더뉴스코리아

지분은 서씨가 99%, 아버지가 1%로 지정됐다. 대표 소유자에는 아버지 이름을 올렸으며, 자동차등록원부 특이사항에는 아버지와 관련해 심하지 않은 장애인, 공채감면이라고 기재됐다.

김도읍 의원은 "장애인복지법은 사익을 위해 장애인을 이용하는 것을 엄중히 다루고 있다""추 장관 가족은 편법을 이용해 장애인 혜택을 누리고 있고, 이를 묵인하고 있는 것에 대해 고위공직자로서 자질이 의심된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커스
[황영석 칼럼] 4.15총선은 관외 사전투표(우편투표)의 부정선거!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