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육군부대 병사 8명 코로나19 확진....전수 검사 중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7/22 [10:31]

포천 육군부대 병사 8명 코로나19 확진....전수 검사 중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7/22 [10:31]

▲ 포천 육군부대 병사 8명 코로나19 확진....전수 검사 중 / 참고사진 (C)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경기도에 주둔 중인 육군 부대에서 병사
8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방부는 경기도 포천의 모 육군부대 소속 병사 8명이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인됐다며 나머지 부대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군 당국과 포천시에 따르면 병사 2명이 20일부터 발열과 인후통 증세를 보여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21일 오후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밀접접촉자 50여 명을 포함해 주둔지 병력 200여 명에 대한 전수 검사 과정에서 현재까지 6명이 추가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인원에 대한 검사 결과는 이르면 오늘 중에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병사 2명에 대한 감염 경로는 조사 중인데 이들 가운데 1명은 지난 10일 외출을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들은 1인 격리중이다.

지난 2일 군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모두 완치 판정을 받은 지 20일 만에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누적 확진자는 오늘 오전 기준 66명으로 늘었다.

군 당국은 보건당국 기준으로 격리 중인 사람은 84, 군 자체 기준에 따라 예방적 차원에서 격리하고 있는 사람은 934명이라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커스
통합당, 서울서 40.8% 기록하며 43주만에 민주당 역전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