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ACC 주변 고층건축물 높이는 낮추고 ‘빛과 예술’을 입힌다

건물외벽 ‘미디어파사드’ 통한 문화예술 콘텐츠 향유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0/07/21 [15:20]

동구, ACC 주변 고층건축물 높이는 낮추고 ‘빛과 예술’을 입힌다

건물외벽 ‘미디어파사드’ 통한 문화예술 콘텐츠 향유

화순투데이 | 입력 : 2020/07/21 [15:20]

  © 화순투데이


광주 동
(청장 임택)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주변 고층건축물 건축 시 무등산 조망권을 보장하고 문화전당 경관 훼손을 막고자 ‘ACC 중점경관관리구역건축물 높이를 낮추는 경관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지난해 12월 광주시는 ACC 주변경관을 보전·관리해 경관조망권역을 형성하고자 ‘ACC 중점경관관리구역을 지정·고시한 바 있다.

 

경관법‘2030 광주광역시경관계획에 따라 ACC주변 자연경관 즉 무등산의 연속적인 시각통로를 확보하고 주변 상업·문화시설과의 조화를 이룬 경관을 조성해 나가기 위해서다.

 

최근 개최된 동구건축위원회에서는 ACC 주변에 우후죽순 들어서는 고층 건축물로 인한 문화전당경관 훼손을 방지하기 위해 무분별한 건축행위를 막아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동구건축위는 ACC 중점경관관리구역에 위치한 서석동 A번지상 건축계획을 4차례 심의한 결과 도로변에서 13m 경관지구 내 건축물 높이를 42m이하 12층으로 결정했다.

 

또한 경관지구 외부 후면은 60m이하 18층으로 하면서 18m 높이차가 생기는 건물외벽에 커튼미디어파사드’(벽면을 스크린으로 꾸미는 것)를 설치해 동구에서추진하는 문화전당권역 빛의 정원조성사업과 연계해 디자인 경관을 고려하도록 결정했다.

 

이에 따라 그 동안 제기돼 온 고층건축물로 인한 ACC 주변 경관단절 우려를 미디어파사드라는 새로운 대안을 통해 화려한 빛과 영상으로 시민들에게 다양한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당초 서석동 해당 건축물 높이는 83.4m, 26층으로 계획했고 지난해 광주시경관위원회에서 6차례 심의를 거쳐 63m이하로 통과시켰으나,

 

구는 다시 건축물 높이를 42m이하로 최종결정했다.앞으로 동구는 ACC 중점경관관리구역 내 경관가이드라인을 만들어 동구 경관조례를 개정하고 동구경관위원회를 구성·운영 할 계획이다.

 

택 동구청장은 최근떠오르는 ICT기술을 활용해 회색도시 건축물에 빛과 영상예술로 옷을 입히는 미디어파사드가 새로운 도심관광 트렌드로 각광받있다면서 앞으로의 정원조성사업 등 다양한 문화예술 콘텐츠 구축을 통해 화전당권역을야간경관 명소로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커스
[화보]‘수마(水魔)’가 삼켜버린 가을 추수의 꿈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