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올해의 책’ 9권 선정…책 읽는 도시 만든다

독서릴레이·작가초청 등 인문도시 동구 독서활동 기대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0/06/18 [15:00]

동구, ‘올해의 책’ 9권 선정…책 읽는 도시 만든다

독서릴레이·작가초청 등 인문도시 동구 독서활동 기대

화순투데이 | 입력 : 2020/06/18 [15:00]

광주 동구(청장 임택)가 생활 속 독서활성화를 위해 최종 9권을 올해의 책권장도서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책 읽는 동구, 올해의 책사업은 지역사회 독서운동을 전개함으로써 주민 간 공감대를 형성하고, 인문도시를 지향하는 동구의 책 읽는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다.

 

주민선호도 조사와 도서선정단의 심의를 거쳐 최종 선정된 올해의 책은 어린이·청소년·일반 등 3개 부문에 걸쳐 총 9권의 책이 선정됐다.

 

선정도서는 관내 학교·작은도서관·동구책정원 등 독서 거점장소에 배부하고 연말까지 선정도서를 활용한 독서릴레이, 작가초청, 시민공모전, 책 소풍 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연계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오는 30일까지 참가신청을 받아 진행되는 올해의 책독서릴레이 행사는 가족, 독서회, 동아리, 시민 누구나 3인 이상 1팀을 구성해 참가할 수 있다.

 

첫 주자에게 도서가 전달되면 구성원이 돌아가면서 책을 읽고 도서를 반납하는 방식으로 다음달 6일부터 진행된다. ‘올해의 책과 관련한 독서문화 프로그램 정보와 참여 신청은 동구 도서관 홈페이지(https://lib.donggu.kr/)에서 확인가능하다. 기타 문의는 인문도시정책과 인권인문사업계 608-2193.

 

임택 동구청장은 지역민의 참여를 통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좋은 책을 선정했다면서 독서릴레이 행사 등을 통해 주민들이 독서로 소통하고 세상을 사는 지혜를 배우고 마음의 위안을 얻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선정된 올해의 책은 각 부분별로 어린이 도서는 세상에서 제일 바쁜 마을(강경수) 일수의 탄생(유은실) 짝짝이 양말(황지영), 청소년 도서는 518, 맑음(임광호 외) 별소년쌍식이(최지혜) 산책을 듣는 시간(정은), 일반도서는 떠도는 땅(김숨) 만약은 없다(남궁인) 선량한 차별주의자(김지혜) 9권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커스
검사들 "장관 지휘 거부하라".... 尹 초강수를 던지나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