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포항 고3’ 등교 이틀 뒤 사망....폐 손상, 코로나 ‘음성’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6/09 [09:56]

[속보] ‘포항 고3’ 등교 이틀 뒤 사망....폐 손상, 코로나 ‘음성’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6/09 [09:56]

▲ [속보] ‘포항 고3’ 등교 이틀 뒤 사망....폐 손상, 코로나 ‘음성’ (C)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경북 포항시 한 고등학교 3학년생이 지난달 22일 오전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등교 개학 이틀 만의 일이다.

포항북부경찰서와 포항시는 고3A군이 지난달 20일 등교한 후 설사 증상을 보여 조퇴해 집에서 머물다 22일 숨진 채 발견됐다고 9일 밝혔다.

A군의 아버지는 침대에 누워있던 A군이 잠을 자는 줄 알고 출근했으며 이후 집을 방문한 사촌이 A군을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A군은 폐에 심각한 손상을 입은 상태였다. 허벅지 등 몸 여러 곳에서 멍 자국도 발견됐지만 정확한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은 자살이나 타살을 의심할 단서나 정황을 찾지 못한 상태다.

방역 당국은 A군 사체에서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19 검사를 했지만 음성 판정을 내렸다. A군과 접촉한 의사는 격리됐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커스
전기차 충전, 셀프주유보다 간편해진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