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불법투기는 그만!”…‘마을환경관리사’가 떴다

주민 스스로 청소책임제, ‘마을환경관리사’ 발대식 개최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0/06/05 [14:33]

동구, “불법투기는 그만!”…‘마을환경관리사’가 떴다

주민 스스로 청소책임제, ‘마을환경관리사’ 발대식 개최

화순투데이 | 입력 : 2020/06/05 [14:33]

  © 화순투데이


광주 동구
(청장 임택)는 쓰레기 불법투기지역을 주민이 직접 관리하는 청소책임제의 일환으로 마을환경관리사를 위촉해 쓰레기 없는 마을, 깨끗한 골목길 조성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밝혔다.

 

동구 마을환경관리사는 4일 푸른마을공동체센터에서 발대식을 갖고 쓰레기 불법투기 근절활동에 들어갔다.

 

동구는 지난 3월 실시한 불법투기 근절을 위한 주민전수조사를 토대로 주택가 이면도로, 공한지, 원룸촌 등 청소취약지역 126개소를 선정했다. 이어 주민들이 직접 청소취약지역을 관리하는 청소책임제를 시행하기로 하고 주민참여예산사업으로 각 동별 4명씩 13개동 52명의 마을환경관리사를 선발했다.

 

이날 발대식에서 마을환경관리사들은 내 동네는 스스로 책임지고 깨끗하게 하겠다는 결의문을 낭독하고 쓰레기 무단투기 단속, 취약지역 청소는 물론 올바른 쓰레기 배출문화 정착을 위한 홍보활동을 적극 펼칠 것을 다짐했다.

 

동구는 특히 1기관단체 1청결구역으로 지정된 장소와 연계해 마을환경관리사 활동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더불어 내년에는 211골목길을 지정, 행정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취약지 구석구석까지 관리해 애향심과 자긍심 고취는 물론 깨끗하고 쾌적한 도심환경과 주거환경을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쓰레기문제는 주민들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참여가 있을 때 비로소 해결할 수 있다면서 주민들로 구성된 마을환경관리사 청소책임제를 통해 지속가능한 깨끗한 동구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커스
박원순 前비서 고소 "성추행 하고 사진을 보냈어요"...‘공소권 없음’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