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태평로, 다시 걷고 싶은 거리로 새단장

100년 된 시기성당에 우아한 야간경관 조명 설치…, 볼거리 확충

강옥선 기자 lokol2@ | 기사입력 2020/05/19 [18:21]

정읍시 태평로, 다시 걷고 싶은 거리로 새단장

100년 된 시기성당에 우아한 야간경관 조명 설치…, 볼거리 확충

강옥선 기자 lokol2@ | 입력 : 2020/05/19 [18:21]

(C) 강옥선 기자 lokol2@

全北|강옥선기자|lokol2@hanmail.net】≪정읍정읍시가 원도심 활성화를 키워드로 4년 연속 도시공모사업에 선정돼 5개 사업 진행이 한창이다.

이의 일환으로, 5개 사업 중 도시활력증진형 도시재생사업인 시민창안 300거리 프로젝트사업의 세부사업으로 태평로에 자리하고 있는 시기성당에 야간경관 조명 설치를 완료했다.

시민창안 300거리 프로젝트사업은 원도심의 낙후된 상권 활력 회복과 청년의 창업 기회 제공을 위해 태평로 일원에 빛과 창업의 거리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시에 따르면 현재의 시기성당 건축물은 1957년 붉은 벽돌을 사용하여 외벽을 구성한 조적조 건물이며, 뾰족돔이 있는 비잔틴풍과 로마네스크 양식의 절충형 건물이다.

이에 걸맞게 야간경관 조명은 세련되고 우아하며 밝은 색상의 연출로 웅장한 성당의 이미지와 경건함을 부각시킬 수 있도록 설치했다.

점등 시간은 하절기 20시부터 24시까지, 동절기는 주변 상황을 고려하여 탄력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현재 진행 중인 태평로 환경정비공사(쌈지공원, 아트월, 트렐리스 등)를 빠른 시일 내에 완료해 빛과 창업의 거리이미지에 부합하는 쾌적한 거리로 재탄생해 주민과 관광객들을 맞이한다는 방침이다.

유진섭 시장은 이번 야간경관 조명 설치로 태평로가 어둡고 볼 것이 없다는 인식을 바꾸는 계기가 될 것이다새롭게 꾸며진 거리에서 아름다운 빛의 연출 등 볼거리를 통해 다시 걷고 싶은 거리로 사랑받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시민창안 300거리 프로젝트세부사업으로 원도심인 쌍화차 거리의 전선 지중화와 환경개선 사업이 완료됐다.

아울러, 우암태평로 보도와 차도 정비를 완료하며 원도심 활성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전북저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커스
화순농협 조준성 조합장 당선무효 소송 최종 승소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