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기암 환자 “화순전남대병원 치료 감사” 5천만원 기부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0/05/14 [19:03]

말기암 환자 “화순전남대병원 치료 감사” 5천만원 기부

화순투데이 | 입력 : 2020/05/14 [19:03]

현대삼호중공업 허광현씨 전달 “첨단의료 발전· 정복기원도

 

 

  © 화순투데이


화순전남대학교병원
(원장 신명근)에서 치료받은 말기암 환자가 정성스런 의료 서비스에 대한 감사와 첨단의료 발전을 위해 써달라는 기원을 담아 후원금을 기부했다.

 

말기 췌장암 환자로 광주 모병원의 호스피스 병동에 입원중인 허광현씨(39) 최근 화순전남대병원 발전기금으로 5천만원을 전달했다.

 

허씨는 “재작년 작고한 부친이 십 여년 전 화순에서 대장암 치료를 받고 완쾌돼,그간 고마운 마음을 갖고 있었다. 지난해 췌장암 진단과 치료 당시 보살펴준 의료진에 대한 감사도 드리고 싶었다 기부 취지를 밝혔다.

 

허씨는 말을 잇기 어려운 고통속에서도 “ 정복을 위한 연구와 진료발전을 위해 써달라.  많은 금액을 후원하지 못해 안타깝다. 다른 환자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 덧붙여 뭉클함을 더했다.  

 

현대삼호중공업에서 선박 설계를 해온 허씨는 몸에 이상증세를 느껴 지난해 9 화순전남대병원에서 진료받은 결과, 췌장암 진단을 받았다. 당시 암세포가 신체의 다른 부위로까지 전이돼버린 심각한 상황이었다.

 

수술이 곤란한 상태여서 항암치료를 받았고,서울의  대형병원으로 옮겨 지속적으로 치료를 받아왔다. 병세가 악화된 허씨는 최근 광주의 모병원 호스피스 병실에 입원중이다.  

 

허씨를 돌보고 있는 누나 여량(43)씨는 “동생이 승진과 결혼을 앞둔 상황에서 뒤늦게 말기암인 것을 알게  충격이  컸다면서 “힘겨운 투병과정을 견뎌오며,수 개월간 고심끝에 기부를 결심한 동생의 뜻을 병원측에 전했다 눈시울을 붉혔다.

 

후원금을 전달받은 신명근 원장은 “ 무엇보다 값진 기부에  직원과 함께 감사드린다.깊은 배려와 높은 뜻을 이어받아, 암 치유와 암 정복을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커스/사건사고
중학생 제자 협박... 3년 넘게 1,000만원 뜯은 운동부 코치 실형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