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남광주역 추억소환…‘학동마을사랑채’ 개소

네 번째 마을소통 공간, 옛 남광주역 ‘그때 그 시절’ 추억의 전시관 마련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0/05/14 [18:30]

동구, 남광주역 추억소환…‘학동마을사랑채’ 개소

네 번째 마을소통 공간, 옛 남광주역 ‘그때 그 시절’ 추억의 전시관 마련

화순투데이 | 입력 : 2020/05/14 [18:30]

 

  © 화순투데이


광주시
 동구(청장 임택) 학동마을사랑채  추억의 전시관을 개소했다고 14 밝혔다.

 

동구에서  번째 마을커뮤니티공간으로 개소한 ‘학동마을사랑채 남광주역의 애환과 추억을 되살리고자 하는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  남광주역 철도관사 건물을 리모델링해 마을활동 거점공간으로 재탄생했다.

 

코로나19 인한 생활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진행된 이날 개소식에는 임택 동구청장과 박종균 동구의회의장, 학동마을사랑채 운영협의체 위원  마을주민 50 명이 함께했다.

 

 27 규모의 마을사랑채는 15개월여의 사업기간과 총사업비 3 원을 들여 완공됐으며, 주민들의 역사적 의미가 담긴 건물에 대한 복원 의지와 마을 공유공간 확보의 염원을 담아 ▲추억의 전시관 ▲공유부엌 ▲다목적실 ▲소통방 등으로 꾸며졌다.

 

이중 추억의 전시관은 1930 ‘신광주역으로 영업을 시작해 2000 폐역이 되기까지 남광주역의 역사를 담고 있는 사진과 기록물 등을 전시하고 있어 마을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공유부엌에서는 취약계층 50여명에게 전달할 반찬나눔 행사도 진행됐다. 구는 앞으로 학동마을사랑채에서 ▲세대공유 프로그램 ▲환경교육 ▲요리교실  학동의 특색을 살린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학동마을사랑채가 이웃 간의 따뜻한 정을 나누고 서로 상생할  있는 모범적인 마을공동체 활동공간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13개동 전체에 들어설 마을사랑채가  마을의 고유한 특색을 살린 지역사업을 개발하고 주민과 이웃의 활발한 소통으로 주민자치의 열린 공간이   있기를 기대한다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커스/사건사고
광주시, 내년부터 출생아 1인당 최대 680만원 지급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