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정식’, ‘배 솎아주기’ 고창군 농촌일손돕기 구슬땀

코로나19 탓 농촌 일손부족에 군수, 공무원은 물론 고창지역 전체 울력 나서 -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20/05/12 [08:10]

‘고추정식’, ‘배 솎아주기’ 고창군 농촌일손돕기 구슬땀

코로나19 탓 농촌 일손부족에 군수, 공무원은 물론 고창지역 전체 울력 나서 -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20/05/12 [08:10]

(C) 박광희 기자 sv5@

全北|박광희 기자|sv5@daum.net고창역병으로 인한 농사의 어려움을 자랑스런 군민들의 울력으로 이겨냅시다

한반도 농생명 수도고창군이 코로나-19로 인한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도움을 주기 위해 지역 전체가 나섰다.

11일 고창군에 따르면 지난 9일 유기상 고창군수와 군청 직원들이 고창읍 호동마을을 찾아 배 솎아주기 작업에 힘을 보탰다.

열매솎기란 어린 배가 영양분을 충분히 흡수해 좋은 과실로 자랄 수 있도록 어린 배 수를 적당히 조절하는 작업을 말한다. 직접 눈으로 보고 부실한 열매를 떼어내야 해서 사람의 손을 꼭 거쳐야 한다.

(C) 박광희 기자 sv5@

이전에도 고창군청 직원들은 무장면 월봉마을, 춘산마을에서 해리면사무소는 신흥마을에서, 고수면사무소는 상평마을에서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의 고추식재작업과 지주대 세우기 작업을 도왔다.

일손돕기에 나선 직원들은 작업도구와 간식 등을 직접 준비해 농가의 부담을 덜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농촌 일손돕기 창구도 만들었고 전 직원들이 자원봉사를 통해 조금이나마 농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일도 덜어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창군 농민들도 올해 농사 잘 지으셔서 가을에 풍년농사가 되길 기원 드린다고 밝혔다.

고창군은 이달중 코로나19로 인해 일손 부족에 힘들어하는 농가 40개소에 500여명의 공무원과 사회기관단체 소속원이 일손돕기에 참여할 예정이다.


원본 기사 보기:전북저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커스/사건사고
화순군, ‘화순사랑상품권 부정유통 신고센터’ 운영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