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유흥시설 한달간 운영 자제 행정명령...확진자 발생시 손해배상청구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5/09 [10:40]

전국 유흥시설 한달간 운영 자제 행정명령...확진자 발생시 손해배상청구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5/09 [10:40]

▲ 전국 유흥시설 한달간 운영 자제 행정명령...확진자 발생시 손해배상청구 (C)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전국 유흥시설에
67일까지 한 달간 운영 자제 행정명령이 떨어졌다. 코로나19 용인 66번 확진자가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을 방문하면서 집단발병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8일 서울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사례와 관련 총리실, 행정안전부, 식품의약품안전처, 17개 시·도 부단체장과 긴급회의를 갖고 이같은 내용을 결정했다.

중대본은 이날 오후 8시부터 67일까지 운영자제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적용대상은 클럽 등 유흥주점, 감성주점, 콜라텍 등 전국의 유흥시설이다. , 단란주점은 제외했다.

행정명령은 클럽 등 유흥시설의 운영을 자제하도록 권고하고 불가피한 운영 시에는 방역수칙을 준수할 것을 명령하는 것이다.

방역수칙 준수내용으로는 유증상 종사자 즉시 퇴근(체온 등 12회 점검해 대장 작성) 시설 외부에서 줄 서는 경우 최소 1~2m거리 유지 출입구에서 발열, 호흡기 증상 여부 확인 및 최근 2주 사이 해외여행력이 있는 사람, 발열 또는 호흡기 등 유증상자, 고위험군 출입 금지 종사자 및 이용자 전원 마스크 착용 입장 후에도 음식물 섭취를 제외하고 원칙적으로 마스크 착용 출입구 및 시설 내 각처에 손 소독제 비치 시설 내 이용자 간 최소 1~2m거리 유지 최소 12회이상 시설 소독 및 환기 실시 방역관리자 지정 및 출입자 명단(성명 및 전화번호 필수, 신분증 확인) 작성·관리 등이다.

지방자치단체는 행정명령에 따른 수칙 준수사항을 지키지 않고 운영하는 시설에는 지방자치단체장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300만원 이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 또 확진자 발생 시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

경기도 용인 확진자와 관련해 지인 1명 이외에 직장동료 1, 이태원 관련 12(외국인 3, 군인 1명 포함)이 추가로 확진돼 현재까지 총 1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현재까지 종업원 약 73, 방문자 숫자는 1500여 명 정도를 파악하고 있다""이 숫자는 출입자 명부를 전체 파악한 숫자이기 때문에 접촉자에 대한 파악은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커스/사건사고
중학생 제자 협박... 3년 넘게 1,000만원 뜯은 운동부 코치 실형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