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군, 전남 지정 5·18 사적지 3개소 선정

너릿재·화순광업소 포함...화순군청 앞 4곳은 1개소로 같이 지정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0/05/08 [15:55]

화순군, 전남 지정 5·18 사적지 3개소 선정

너릿재·화순광업소 포함...화순군청 앞 4곳은 1개소로 같이 지정

화순투데이 | 입력 : 2020/05/08 [15:55]

▲ 화순군청 앞 표지석^^  © 화순투데이


화순군
(군수 구충곤)6일 화순군청 앞 일대, 너릿재, 화순광업소가 전라남도의 5·18사적지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화순군청 앞, 화순경찰서, 화순경찰서 사거리, 구 화순시내버스터미널은 사적지명이 화순군청 앞 일대로 함께 묶여 지정됐다. 장소로는 총 6곳이 사적지 인정을 받은 셈이다.

 

1980521일 광주에서 온 차량시위대는 화순읍 일대에서 전두환 퇴진’, ‘계엄령 해제등의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벌였다. 이에 화순군민 2000여 명이 화순군청 앞광장을 가득 메우고 태극기를 흔들며 환호했고, 이곳에서 무기를 구하기 위해 함께 출발했다.

 

시위대는 화순경찰서에서 총과 수류탄 등을 획득했고, ‘화순경찰서 사거리에서 시위를 벌이고 다이너마이트를 실어 광주로 향했다. ‘구 화순시내버스터미널에서는 어머니들이 시위대에게 주먹밥과 빵 등의 음식을 제공했다.

 

화순광업소에서는 이성진 등 화순군 청년 14명이 8톤 트럭 7대에 화약 2649상자와 뇌관 355, 도화선 4600미터를 싣고 광주로 출발했다. 청년들은 광주 지원동에서 대기하던 광주 시민군 측에 화약 등을 넘겨줬다.

 

너릿재는 화순에서 광주로 넘나드는 길목으로 이 길을 통해 화순군민들이 다이너마이트와 화약 등을 광주 시민군에게 건넬 수 있었다. 계엄군 병력이 광주 봉쇄작전을 벌이면서 무차별로 총기를 발사해 많은 사상자가 발생한 곳이기도 하다.

 

화순군은 그동안, 이번에 사적지로 지정된 6곳을 포함해 5·18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된 역사적 장소 10곳에 안내판이나 표지석 등을 세워 관리해왔다.

 

군 관계자는 민주주의를 수호하고 이웃 시민들을 돕기 위해 분연히 일어났던 화순군민들의 의로운 정신을 계승하고 널리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커스
화순농협 조준성 조합장 당선무효 소송 최종 승소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