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전대병원 민정준·강세령 교수팀‘암치료용 박테리아 시각화 기술’ 세계 첫 개발

‘방사성 소비톨’ 활용 PET 영상화. 체내분포 파악해 암억제효과 분석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0/04/26 [13:58]

화순전대병원 민정준·강세령 교수팀‘암치료용 박테리아 시각화 기술’ 세계 첫 개발

‘방사성 소비톨’ 활용 PET 영상화. 체내분포 파악해 암억제효과 분석

화순투데이 | 입력 : 2020/04/26 [13:58]

 

▲ 민정준'강세령 교수(하)와 학술지^^     ©화순투데이

 

화순전남대학교병원(원장 신명근) 핵의학과 민정준·강세령 교수 연구팀이 최근 암 치료용 박테리아를 시각화하는 양전자단층촬영(PET) 분자영상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이 기술은 국내 특허로 등록돼 있고, 해외특허도 출원중이다. 이 연구는 분자영상 진단·치료법 분야의 권위있는 국제학술지인 테라노스틱스’(Theranostics, 영향력지수 8.063) 온라인판에 먼저 소개됐고, 오는 6월 발간땐 표지논문으로 실릴 예정이다.

 

연구팀은 암 치료를 위해 몸에 주입된 대장균을 방사성 소비톨(sorbitol)을 이용해 시각영상화하는 데 성공했다.

 

포도당을 환원해 제조되는 물질인 비톨이 대장균이나 살모넬라 같은 그램음성 장내세균의 영양소로 이용되는 것에 착안, 방사성 불소를 함유한 소비톨을 제작해 PET영상화를 시도했다.

 

이 소비톨 PET은 치료 목적으로 주입된 대장균의 체내 분포상황을 정확히 보여주었다. 소비톨의 종양내 섭취가 많을수록 암 억제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살아있는 면역세포나 미생물을 이용한 세포치료는 치료제의 종양내 분포가 매우 중요하다. , 치료용 세포가 종양 부위에 집중되고 그밖의 체내기관에서는 제거돼야, 치료효과가 높고 안전하다는 의미다.

 

따라서 피부를 관통하지 않는 비침습적인 방법으로 치료제의 체내 분포를 평가할 수 있는 분자영상기법은 이 치료법의 성패를 좌우하는 매우 중요한 기술이다.

 

지금까지 암 치료용 박테리아를 시각화하기 위해서는 영상리포터 유전자를 인위적으로 발현시켜야 했으나, 이번 연구에서는 추가적인 유전자 조작 없이 치료용 박테리아가 갖고 있는 고유의 기전을 이용해 영상화에 성공, 향후 임상 적용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미래유망융합기술 파이오니어사업과 교육부의 이공학 개인기초연구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커스/사건사고
중학생 제자 협박... 3년 넘게 1,000만원 뜯은 운동부 코치 실형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