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아프리카 입찰 막힌 中전선업체... 2300억 국내 해저케이블 사업 넘본다」보도 관련 설명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0/03/25 [14:24]

「유럽·아프리카 입찰 막힌 中전선업체... 2300억 국내 해저케이블 사업 넘본다」보도 관련 설명

화순투데이 | 입력 : 2020/03/25 [14:24]

한전이 해저케이블 건설사업에 중국 전선업체를 참여시키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대규모 적자가 발생한 한전이 비용감축을 위해 국가 기간시설 사업을 입증되지

않은 중국업체에 맡기려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 내용에 대해 한전이 입장

을 밝혔다. 

 

완도-제주 #3HVDC 해저케이블 건설사업은 제주지역 안정적 전력공급 및 전남 남부지역 계통

보강을 위해 추진중인 사업이다 .

 

입찰방법, 참가자격 등 입찰방안은 현재 내부검토 단계로중국을 포함한 GPA 미가입국의 참

여는 결정된 바가 없으며, 관련 법령에 따라 계약의 목적과 성질, 경쟁환경, 국가간 상호주의

등을 종합 고려하여 국내 전기소비자들에게 장기적인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이번 달 말까지 입

찰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총선/이슈
신정훈후보, 아동학대 대응체계 개선 정책 논의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