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유치에 행정력 결집

수요정책아카데미 개최, 한국원자력연구원 김유종 박사 초청
국가연구시설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유치 총력 다짐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20/01/30 [11:14]

나주시,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유치에 행정력 결집

수요정책아카데미 개최, 한국원자력연구원 김유종 박사 초청
국가연구시설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유치 총력 다짐

화순투데이 | 입력 : 2020/01/30 [11:14]

 

▲     © 화순투데이


전라남도 나주시
(시장 강인규)2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한국원자력연구원 김유종 박사를 초청,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의 이해와 응용이라는 주제로 제30회 수요정책아카데미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특강은 나주시가 올해 한전공대 설립과 연계해 전라남도와 역점 추진 중인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의 개념과 유치 필요성, 비전 등에 대한 전 공직자의 공감대 형성과 이에 따른 행정적 역량을 강화하고자 마련됐다.

 

방사광가속기는 짧은 파장의 방사광 빛(X-ray)을 이용해 극미세 가공, 극미세 물체의 분석을 가능하게 하는 최첨단 연구 장비다.

 

이차전지, 신소재, 반도체 개발 등 에너지 산업 분야는 물론, 물리·화학·생명공학 등 기초과학 연구에 폭넓게 활용되고 있다.

 

특히 연료전지·수소 저장 재료를 비롯한 친환경 미래 배터리 등 에너지 분야 연구개발 바이러스 DNA구조 분석에 따른 신약 개발, 신체 질병 진단 및 치료를 위한 나노로봇용 초소형 기계부품 제작 등 거의 모든 과학 분야에 필수적인 국가 대형 연구시설로 각광받고 있다.

 

김유종 박사는 이날 강연을 통해 원형 방사광가속기의 개념과 작동원리 포항 3세대 원형 방사광 가속기(PLS-)현황 PLS-4세대 원형 방사광 가속기 성능 비교 ·내외 주요 동향 사업 유치의 필요성 및 기대 효과 등에 대해 차례로 설명했다.

 

김 박사는 차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는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꼭 필요한 국가적 대형연구시설로 지역균형발전, 연구기관 인접성, 운영비 확보성, 인재양성 등을 고려해 최종 유치지를 선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주시의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유치는 혁신도시, 한전 본사 이전, 한전공대와 버금가는 지역 발전에 엄청난 파급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지자체 간 치열한 유치전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모든 시민이 일치단결해 하나의 목소리를 내야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한편 나주시는 지난해 4월부터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부지에 대한 도시계획변경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전라남도도 방사광가속기 구축을 위한 타당성 조사 용역을 지난해 11월부터 추진하고 있으며 특히 이달 13일 세계 최초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를 구축, 운영 중인 스웨덴 맥스포(MAX-IV)와의 MOU를 체결하는 등 사업 유치에 속도를 내고 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가 유치, 운영될 시 연간 유입 이용자가 1만여명 이상, 박사급 상주인력은 500여명 이상, 국비지원 운영비는 최대 1,5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미래융복합소재연구소와 같은 신규 연구기관 및 산업체 유치 활성화를 통해 지역 경제발전은 물론 과학기술 위상 고취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시장은 이어, “혁신도시와 한전 본사, 20223월 개교 예정인 한전공대를 품은 나주는 지역균형발전과 에너지분야 신소재 개발을 위한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구축의 최적지라며 “12만 시민과 전 공직자와 사업 유치에 총력을 다해 광주와 전남, 전북을 아우르는 호남권 첨단 연구 환경 조성은 국가 에너지 산업을 선도하는 에너지수도로 도약해가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지역소식/이슈
국회의원 선택,살아 온 과거를 살펴봐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