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소방본부, 2019년 129,401건 구급 출동

전북 이은혜 기자 | 기사입력 2020/01/23 [12:45]

전라북도 소방본부, 2019년 129,401건 구급 출동

전북 이은혜 기자 | 입력 : 2020/01/23 [12:45]

전라북도 소방본부(본부장 홍영근)2019119구급대의 구급활동 실적을 분석한 통계자료를 발표했다.

전북소방은 1912월 말 기준 119구급대 88개대, 소방항공대 1개대에 693명의 구급대원으로 작년 한 해 동안 129,401회 출동하여 77,266건의 구급활동으로 78,944명을 이송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동기간 대비 출동건수 4,768(3.8%)이 증가했지만 이송건수는 193(0.2%), 이송인원 118(0.1%)이 각각 감소한 수치다.


발생유형별로는 급·만성질환 등 질병으로 인한 환자 수가 47,740명으로 이송인원의 61.5%를 차지하였으며, 질병 외의 환자로는 사고부상 17,177(22.2%), 교통사고 10,560(12.9%)의 순으로 나타났다.


환자 발생장소는 가정이 46,867(59.4%)로 가장 많았으며, 도로 12,797(16.2%), 상업시설 3,688(4.7%) 순으로 나타났다.


월별 이송건수는 야외 활동이 많은 8월에 7,357(10%)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2월이 5,367(7%)으로 가장 적었다.


이송환자 연령별로는 7015,662(19.8%), 8013,688(17.4%), 5013,020(16.4%) 순으로 나타났으며, 전체 이송환자 중 70세 이상의 환자가 37.2%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전라북도의 인구가 고령화됨에 따라 70세 이상의 노인 환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시간별로는 오전 8시에서 오전 9시까지 9,565(12.1%), 오전 10시부터 11까지 8,777(11.1%) 순으로 나타났으며, 오전 8시부터 오후 3시까지 34,828(44.1%)을 이송하여 주로 활동량이 많은 낮 시간대에 구급활동 빈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홍영근 소방본부장은 분석결과를 활용해 증가하는 소방서비스 수요에 맞춰 선제적 대응과 현장대원 역량 강화를 통해 도민에게 고품격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safekorea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커스
화순농협 조준성 조합장 당선무효 소송 최종 승소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