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민이 알기 쉬운 공감행정으로 군민 속으로 가까이

- ‘높을고창’을 향해 오직 군민만 바라보면서, 군민들과 손잡고 늘 현장에서 군민과 함께 하겠다.-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20/01/15 [09:34]

‘군민이 알기 쉬운 공감행정으로 군민 속으로 가까이

- ‘높을고창’을 향해 오직 군민만 바라보면서, 군민들과 손잡고 늘 현장에서 군민과 함께 하겠다.-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20/01/15 [09:34]

▲ 유기상 고창군수 ‘평이근민(平易近民)’ (C) 박광희 기자 sv5@

2020년 고창군정 계획(인터뷰)

2019년은 한반도 첫수도 고창군에게 의미 깊은 한 해로 여겨진다. 전국 최초로 농업농촌 가치증진 조례를 만들었고, 농도 전북에서도 가장먼저 농민수당 지급을 성사 시켰다. 숙원사업이었던 일반산업단지 유치권이 해소 돼 기업유치에 탄력이 붙었다.

2020년 경자년(庚子年)하얀 쥐의 해. 쥐는 왕성한 번식력을 상징하는데 예로부터 쥐띠해는 풍요와 번영을 불러들인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고창군은 2020년 역대 최대치인 1325억원 국가예산을 확보해 현안사업을 해결하고, ‘농생명식품수도’ ‘역사문화관광수도로 도약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마련했다. 유기상 고창군수를 만나 지난 성과와 앞으로의 군정 운영 방향은 무엇이 있는지 들어봤다. /편집자주

Q1.2019년 고창군정이 거둔 성과는?

그 어느 때보다 숨 가쁘게 달려온 지난 1년이었다. 농생명식품산업 중심도시, 품격있는 역사문화 생태관광 도시, 사람 키우는 도시, 함께 잘 사는 상생경제 도시 등 핵심 과제를 설정하고, 자랑스러운 고창 만들기에 집중했다.

전국 최초로 농민지원 조례제정에 이어 전북 최초로 농민수당을 지원했으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고창사랑상품권도 성공적으로 안착 시켰다. 여기에 동학농민혁명 국가기념일에 무장포고문이 낭독되고 평생학습도시, 책 읽는 도시 등에 잇따라 선정되며 품격 있는 역사문화관광 도시로 발돋움했다. 지난해가 군정목표와 계획의 기틀을 잡은 해였다면, 올해는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그 성과를 체감하는 해로 만들겠다.

Q2.고창군정 제1목표가 농생명식품산업 살리기. 올해 계획은?

식품과 농업을 주력산업으로 한 도시는 많다. 하지만 농생명문화를 지속가능한 비전과 전략으로 삼고, 기업과 소비자를 만족시키며 지역농업인의 자긍심을 높이고, 건강한 미래 먹거리를 만들자는 원대한 농생명 혁명을 긴 호흡으로 설정한 지방정부는 고창군뿐이라고 자신한다.

정부는 공익형 직불제 중심으로의 농정전환을 예고하고, 농촌신활력 플러스, 지역푸드플랜 등 농정혁신을 확대하고 있다. 올해 고창군은 시시각각 변하는 농업·식품 트렌드에 대응하며 농민수당의 지속적인 지원과 농업의 발상지를 홍보하는 한반도 시농대제 등 농생명 문화화를 추진해 나가겠다.

Q3.고창군 농식품산업의 강점과 약점을 꼽는다면 무엇이고,

이를 보완할 복안이 있다면?

고창군 농식품산업의 최대 강점은 유네스코생물권보전지역에서 생산된 깨끗하고, 안전한 고품질 먹거리라는 점이다. 지난해 고창땅콩이 청와대의 추석선물에 포함되고, 고창멜론이 세계최초 온라인 경매에서 한세트에 210만원의 경매가를 기록하는 등 이미 고창에서 나오면 명품’, ‘프리미엄이 붙는다. 하지만 이런 강점에도 불구하고 대도시나 SNS마케팅이 다소 부족해 지역농가들이 제 값을 못 받아왔다.

올해 고창군의 농특산품은 높을고창이란 이름으로 전국의 소비자들과 만난다. ‘높을고창은 고창군의 첫 글자인 한자 높을고()’를 직접적으로 표현했다. 한반도 첫 수도의 높은 위상과 높은가격, 높은 품질, 높은 신뢰도, 높은 당도 등을 포함하는 고품질 먹거리를 나타내는 명품브랜드다. 올해 높을고창을 적극 홍보해 소비자들이 고창에서 나온 것이라면 믿고, 살 수 있도록 인지도와 경쟁력을 높여 가겠다.

Q4.고창문화관광재단이 공식 출범했다. 앞으로 어떤 일을 담당하게 되나?

고창군문화관광재단은 사무국장과 3개팀(문화경영지원, 문화살려, 생태관광)으로 꾸려졌다. 앞으로 군민의 창조적 문화예술활동을 지원하고 문화예술, 관광진흥에 관한 정책개발과 각종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특히 생애주기와 생활영역에 맞춘 생활밀착형 문화예술교육 지원을 통해 군민 스스로가 문화향유를 넘어 자기문화를 생산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예정이다.

재단 출범으로 지역 문화예술인들은 자신의 활동에 집중하고, 국내외 관광객들은 품격 넘치는 고창의 문화를 즐기고 예술을 향유하게 된다.

고창문화관광재단이 창의성과 전문성을 갖춘 민간기구로서 제 기능을 발휘하고 지역문화의 발전과 관광진흥을 선도하는 기관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군민들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

Q5.선운사, 고창읍성 등 우수한 관광자원에 비해 스쳐 지나가는 관광지란 지적이 많다.

이를 극복하기 위한 올해 고창군의 노력은 무엇인가?

지난해 고창군이 의뢰한 관광빅데이터에 따르면 선운산 관광객이 한 해 24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석정온천 126만명, 고인돌유적지에 58만명이 왔다가며 명실상부 한반도 첫수도 고창군은 대한민국 대표 힐링관광 도시다.

올해 고창군은 다양해진 관광객 선호에 부합하는 고창만의 경쟁력 있고, 차별화된 융·복합 관광콘텐츠 발굴을 통해 지역관광의 패러다임을 선도해 나간다.

먼저, 한국 최초의 경관농업인 청보리밭에 이어, 올 봄에는 군 전체지역이 유채꽃밭으로 치장해 농촌관광의 새로운 지평을 열겠다. 무장읍성, 모양성, 선운사, 청보리밭과 14개 읍면 유채꽃밭을 연결해 많은 관광객이 오래 머물다 가는 고창관광으로 고창 관광의 새로운 변화가 시작된다.

이밖에 올해를 스포츠 강군도약의 원년으로 삼고, 전국단위 체육대회 성공개최에 혼신의 힘을 다할 계획이다. 특히 대규모 선수·임원단이 고창에 머무는 동안 지역에서 소비하는 숙박·음식·관광비용 등 경제효과 창출목표를 지난해보다 40%가량 높인 55억원 상당으로 설정하며 돈이되는 스포츠 행사의 성공개최에 집중하겠다.

Q6.지역 3대 현안 중 하나였던 고창일반산단 유치권이 해결됐다.

향후 산단 개발계획은 무엇인가?

모두의 가슴을 애태웠던 고창일반산업단지 유치권이 지난해 말 해소됐다. 군수 출마선언을 그 산업단지 앞에서 했을 정도로 고창일반산업단지 정상화는 모두의 염원이었다.

올해 고창일반산단의 마무리 작업에 속도를 내 완공을 서두르겠다. 특히 지역의 농··축산업과 연계돼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식품기업들과 활발히 접촉해 고창지역 투자유치를 성사시켜 고창을 농생명수도로 만들겠다. 이에 더해 상반기에는 농식품기업과 체육시설 등도 착공해 기업하기 좋은고창군을 적극 홍보하겠다.

Q7.고창사랑상품권 발매가 반년이 지났다. 그간의 활용도를 평가한다면?

고창사랑상품권은 농민과 전통시장,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모든 군민이 상생하는 제도다. 농민수당은 물론, 이장단 상여금,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커스
    [투고]제55회 전국 기능 경기 대회 불공정 심사를 고발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