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립합창단, 헨델 최고 역작 ‘메시아’공연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11/25 [11:59]

나주시립합창단, 헨델 최고 역작 ‘메시아’공연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11/25 [11:59]

 

123일 나주문예회관서 제8회 정기공연 개최

 

▲     © 화순투데이


나주시 시립합창단 제
8회 정기공연이 내달 3일 오후 730분부터 나주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다.

 

시립합창단은 이번 정기 공연서 음악의 어머니로 불리는 독일 출신 헨델(1685~1759, Georg Friedrich Hände)이 작곡한 메시아를 총 90분 간 선보인다.

 

헨델의 최고 역작으로 꼽히는 오라토리오 메시아는 예수 그리스도의 일생을 주제로 한 총 3(예언과 탄생, 수난과 속죄, 부활과 영생), 53곡으로 구성된 음악 작품이다.

 

오늘 날 헨델의 작품 가운데 일반인들에게 가장 친숙한 곡으로, 주로 성탄절에 즐겨 연주되고 있어 연말 분위기를 나타내는 음악이기도 하다.

 

특히 곡 중 44번째(2부 마지막 곡) ‘할렐루야 합창은 영국 국왕 조지 2세가 곡이 연주되는 순간 벌떡 일어났다는 일화가 전해져 오며, 이후 할렐루야 합창 때는 청중들이 일제히 기립하는 전통이 있다.

 

이번 공연은 김정현 예술 감독의 지휘 아래, 24곡의 폭넓은 레퍼토리 무대를 선보인다.

 

소프라노 민숙연, 메조 소프라노 전진, 테너 장호영, 바리톤 김대수가 솔리스트로 나서며, 시립합창단 합창, 오케스트라 연주, 특히 마지막 무대는 시민성악교실합창단원 50명과 함께하는 장대한 공연을 펼칠 계획이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수준 높고 다채로운 공연으로 시민의 문화적 욕구를 해소시켜 왔던 시립합창단이 이번에는 어떤 공연을 펼칠지 기대가 된다, “연말연시를 앞두고, 격조 있는 공연과 함께 한 해를 되돌아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공연 입장료는 무료이며, 당일 오후 630분부터 선착순 입장(좌석티켓 배부) 가능하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화보/이슈
김기현 동생과 '30억 계약' 당사자 입 열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