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선박 고정 줄 작업 중 바다에 빠진 선원 구조

신고접수 5분여 만에 신속 구조, 다행히 생명엔 지장 없어...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9/10/30 [17:01]

여수해경,선박 고정 줄 작업 중 바다에 빠진 선원 구조

신고접수 5분여 만에 신속 구조, 다행히 생명엔 지장 없어...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9/10/30 [17:01]



[ 코리아투데이뉴스]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는 “오늘 오후 2시 20분경 여수시 중앙동 이순신광장 앞 해상에서 선박 고정 줄 보강 작업 중 바다에 빠진 예인선 기관장 A 모(70세, 남) 씨를 구조하였다”고 30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해상 익수자 A 씨는 정박 중인 D 호 고정 줄 보강 작업 중 몸을 가누지 못하고 해상에 추락, 선박과 육상을 연결하는 줄을 붙잡고 있는 것을 지나가던 행인이 발견하고 해경에 신고하였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신속히 해경구조대, 봉산해경파출소 구조정 등 구조 세력을 급파하였으며, 신고접수 5분여 만에 도착한 봉산해경파출소 구조정 경찰관이 인명구조 장비를 갖추고 바다에 뛰어들어 무사히 A 씨를 구조했다.


아울러 인근 항ㆍ포구에 대기 중인 119구급차에 인계 여수 소재 병원으로 이송하였으며,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 관계자는 “연일 여수 일원 해상에서 익수자가 발생하고 있다며, 바닷가와 인접한 해안가 및 공원을 산책 할 때는 항상 주의가 필요하고 특히, 선박 외부 작업 시는 2인 1조로 안전에 각별히 신경을 쓰면서 작업에 임해야 한다.

윤진성 기자 (tkpress82@naver.com)


원본 기사 보기:코리아투데이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화보/이슈
이제 농‧작업도 ‘스마트 컨트롤 시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