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올해들어 첫 인플루엔자 검출

10월 4주 호흡기환자 표본검체 A형 바이러스 확인..지난해보다 2주 빨라

조순익 기자 | 기사입력 2019/10/29 [01:45]

광주서 올해들어 첫 인플루엔자 검출

10월 4주 호흡기환자 표본검체 A형 바이러스 확인..지난해보다 2주 빨라

조순익 기자 | 입력 : 2019/10/29 [01:45]

광주지역에서 올해 처음으로 인플루엔자바이러스 검출이 확인됐다.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매주 광주지역 호흡기환자의 표본검체를 모니터링하는 인플루엔자 및 급성호흡기바이러스 실험실감시사업에서 104주 수집된 표본검체 34건 중 1건의 검체로부터 인플루엔자바이러스 A/H3N2형이 검출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인플루엔자바이러스가 11월 초에 첫 검출된 것에 비해 2주 정도 일찍 확인된 것이다. 이번에 검출된 A/H3N2형은 겨울철 국내에서 흔히 발견되는 유형이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독감을 일으키는 병원체로 주로 환자의 기침이나 콧물 등 분비물을 통해 쉽게 감염이 되고, 1~4일 간 잠복기를 거쳐 38도 이상의 고열과 근육통 등의 증상을 보인다.

 

어린이와 노약자의 경우 폐렴과 같은 심각한 합병증으로 발전할 수 있어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에 따라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고 인플루엔자 예방백신을 서둘러 접종할 것을 당부했다.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 서진종 감염병조사과장은 일교차가 커지는 환절기에는 면역력이 떨어지기 쉽고, 인플루엔자바이러스 등 호흡기바이러스의 활동성이 활발해진다집단생활을 하는 영유아와 학생들은 감염 예방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기침이나 재채기가 나올 때는 고개를 돌리고 일회용 티슈를 대고 하거나, 팔꿈치 안쪽에 대고 하는 기침예절 지키기와 손 씻기 등 기본적인 개인위생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전남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화보/이슈
화순군, 2019 농업인지도자(4-H) 육성 국무총리상 수상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