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수와 검사] 뉴스타파와 PD수첩의 협업 결과, MBC에서 방송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10/27 [16:44]

[죄수와 검사] 뉴스타파와 PD수첩의 협업 결과, MBC에서 방송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10/27 [16:44]

<편집자주> 

지난해 말 자신이 구치소에 재소 중인 죄수의 신분으로 장기간 검찰 수사에 참여했다고 주장하는 ‘제보자X’가 뉴스타파에 찾아왔다. 제보자X는 금융범죄수사의 컨트롤타워인 서울 남부지검에서 검찰의 치부를 목격했다고 말했다. 덮여진 현직 검사들의 성매매 사건, 주식시장의 큰손들과 그를 비호하는 세력들, 그리고 전관 변호사와 검사들의 검은 유착… 뉴스타파는 수 개월에 걸친 확인 취재 끝에 <죄수와 검사>시리즈로 그 내용을 연속 공개한다.

① "나는 죄수이자 남부지검 수사관이었다"
② '죄수- 수사관- 검사'의 부당거래
③ 은폐된 검사들의 성매매...'고교동창 스폰서 사건'의 진실
④ "한겨레 보도 막아달라" 현직 검사 사건 개입
⑤ ‘검사를 위하여’ 의뢰인 팔아넘긴 전관 변호사
⑥ 검사 출신 전관 ‘박재벌’ 금융범죄 덮였다
[특집] 조국은 모르는 '떡검' 이야기 (feat.제보자X)
⑦ ‘박재벌’, 검찰 묵인하에 수십억 부당 수익
⑧ ‘박재벌’ 통화내역, 청와대 그리고 22명의 검사들
[특집] 조국 이후 검찰개혁을 말한다 (‘떡검’이야기2)
[공동취재] 뉴스타파 X PD수첩 = 검사범죄 1부 ‘스폰서 검사’

 

뉴스타파는 지난 8월부터 <죄수와 검사> 시리즈를 통해 은폐된 검찰의 부조리를 연속 보도해왔다. 검찰이 은밀하게 덮은 검사들의 성매매 사건, 전관 변호사의 금융 범죄 의혹 등을 폭로했다. 기소권을 독점한 채 자정 기능을 상실한 검찰 권력의 민낯이었다. 

검사들이 저지른 범죄가 기소될 확률은 0.13%다. 죄근 5년 간 접수된 검사 범죄는 11,000여 건인데, 실제 기소된 것은 14건에 불과했다. 일반인의 기소 비율은 약 42%다. (자료 :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실)

PD수첩과 ‘검찰 개혁 프로젝트’ 공동 취재

뉴스타파는 PD수첩과 <죄수와 검사> 시리즈를 공동 제작해 ‘검사범죄’라는 이름으로 10월 22일과 29일 연속 보도한다. 22일 방송되는 1부 ‘스폰서 검사’편에서는 2016년 발생한 ‘고교동창 스폰서 사건’의 수사 과정을 면밀하게 되짚어 은폐된 진실을 폭로한다. 29일 2부에서는 ‘전관’과 ‘큰손’들의 금융 범죄 혐의가 검찰에서 어떻게 사라졌는지 파헤칠 예정이다.

제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화보/이슈
화순군, 2019 농업인지도자(4-H) 육성 국무총리상 수상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