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국화향연, 개막 3일 만에 관람객 15만 명...주말 맞아 북적북적

1억2천만 송이 꽃의 향연에 탄성 절로...11월 2일쯤 ‘절정’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10/27 [16:34]

화순국화향연, 개막 3일 만에 관람객 15만 명...주말 맞아 북적북적

1억2천만 송이 꽃의 향연에 탄성 절로...11월 2일쯤 ‘절정’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10/27 [16:34]

‘2019 화순 국화향연이 펼쳐지고 있는 화순읍 남산공원이 12천만 송이 꽃의 향연을 즐기려는 나들이객으로 북적였다.

 

 

▲     © 화순투데이


화순군
(군수 구충곤)에 따르면, 지난 25일 열린 개막식을 포함해 주말까지 3일 동안 15만 명이 국화향연을 찾았다. 개막 후 첫 주말을 맞아 나들이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완연한 가을 정취를 즐기기 위해 가족과 함께 나들이 온 관람객이 많았고, 관광버스를 이용하는 단체 관람객도 자주 눈에 띄었다.

 

국화, 코스모스, 억새, 핑크뮬리 등이 어울려 꽃망울을 터트리면서 관람객을 유혹하고 있다. 12000만 송이 국화꽃, 몽환적 분위기를 연출하는 핑크뮬리, 억새꽃, 곳곳에 배치한 대형 국화 조형물이 탄성이 절로 나는 장관을 선사한다. 동산 곳곳이 인생 샷을 남기고 추억을 담기에 부족함이 없다.

 

패밀리존, 명품존, 투어존, 사랑존 등에 저마다의 특성과 주제에 맞춰 배치한 대형 국화 조형물은 색다른 볼거리다.

 

 

▲     © 화순투데이


국화향연의 주제
김삿갓도 반한 국화동산에서에 맞춰 운영하는 김삿갓 방랑 체험 프로그램도 인기다. 두루마기, 삿갓, 괴나리봇짐, 지팡이 등을 빌려 입고 김삿갓으로 변신해 즐기는 꽃놀이도 재미가 쏠쏠하다.

 

낭만적인 꽃길 야행도 빼놓을 수 없다. 관람객은 저녁 9시까지(토요일은 10시까지) 야간 관람을 할 수 있다. 이를 위해 군은 곳곳에 조명탑과 경관 조명을 설치해 운치를 더했다.

 

군 관계자는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 문화공연, 먹거리 등을 풍성하게 준비했다화순 국화향연과 함께 가을 정취를 만끽하고 소중한 추억을 남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군에 따르면, 오는 112일을 전후해 국화가 만개해 절정을 이룰 예정이다. 지난 25일 개막한 화순 국화향연은 1110일까지 열린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화보/이슈
이제 농‧작업도 ‘스마트 컨트롤 시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