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호 전시전, 한국적 정한 담은‘화업 60년’총망라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10/24 [14:22]

김준호 전시전, 한국적 정한 담은‘화업 60년’총망라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10/24 [14:22]

 

                          나주시, 지역 원로 작가 전시전, 나빌레라문화센터서 열어

 

▲ 4월의 나주(2019년 작)     © 화순투데이


나주시
(시장 강인규)는 시민의 문화 향유를 위해 원로 작가 전시전 김준호 화업 60을 오는 25일 오후 4시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1115일까지 나빌레라문화센터 상설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전은 한국적 정한(情恨)을 고스란히 담아 낸 김 화백의 1970년대 유화 작품 24점과 1990년대 드로잉 작품 14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고향 나주의 서정적 풍경을 비롯해, 서해와 섬진강, 금강산 현지에서 바로 작업한 만물상, 해금강, 구룡폭포 등 각종 스케치 작품과 화업 후반기부터 그리기 시작한 동백아가씨 시리즈 등 김 화백의 화업 발자취를 전체적으로 조명한다.

 

나주시 반남면 출신인 김준호 화백(81, 1939)은 광주사범대학교 미술과를 졸업, 20년간 미술 분야 교직에 몸담았으며, 대한민국 미술대전(32, 서양화분과) 심사위원장, 광주광역시 미술대전 심사위원장, 무등 미술 대전 심사위원 등으로 활동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는 주변에서 볼 수 있는 풍경들을 주제로 한국특유의 서정을 예술로 승화한 김 화백의 화업 인생을 총망라한 명작들로 구성됐다, “낭만의 계절 가을을 맞아 시민들의 지친 일상에 문화·예술적 감성과 영감을 깨우는 뜻깊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화보/이슈
이제 농‧작업도 ‘스마트 컨트롤 시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