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미래 도로 AI도로된다..."미세먼지 흡착하고 자동충전해주고 재난시에도 안전"

인공지능 등 첨단기술 접목해 안전하고 편리한 친환경 도로 만든다

김인서 기자 | 기사입력 2019/10/18 [10:52]

한국의 미래 도로 AI도로된다..."미세먼지 흡착하고 자동충전해주고 재난시에도 안전"

인공지능 등 첨단기술 접목해 안전하고 편리한 친환경 도로 만든다

김인서 기자 | 입력 : 2019/10/18 [10:52]


국토부, 미래 도로상 반영한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수립

한국의 미래 도로는 AI기술을 접목하여, 미세먼지를 흡착하고 자동충전해주며 재난시에도 안전한 도로로 변한다. 도로의 조립식 건설, 시설물 점검 작업의 무인화, 지하와 지상을 넘나드는 입체 도로망(3D), 상상에서나 접해봤던 도로의 모습이 2030년에 우리의 눈 앞에 펼쳐진다.

국토교통부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기술이 접목된 미래 도로상을 구현하기 위한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을 수립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전략의 비전은 “혁신성장을 지원하고 국민의 안전과 편리를 실현하는 도로”로서 안전·편리‧경제·친환경 등 4대 중점분야에서 구체화될 계획이다.

미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은 도로의 장수명화, 입체도로망, 친환경 에너지 생산 등 도로의 양적·질적 성장을 위한 다방면의 기술 개발 노력을 진행 중에 있다.

이에 우리나라도 본격적으로 도로기술 연구에 대한 박차를 가하기 위해 4대 핵심분야를 설정하고 2030년까지 추진할 중점 추진 기술을 마련했다.


4대 핵심분야 및 목표

① (안전한 도로) 교통사고 사망자 수 30% 감축 지원

② (편리한 도로) 도로 혼잡구간 30% 해소

③ (경제적 도로) 도로 유지관리 비용 30% 절감

④ (친환경 도로) 도로 소음 20%, 미세먼지 등 유해물질 15% 감축


이를 지원하기 위한 중점 추진기술은 아래와 같다.

① 태양광 에너지를 이용한 자체 발열, 발광형 차선 개발로 차량 운전자가 강우, 폭설 시에도 차선 인식

② 재난이 잦은 도로를 빅데이터로 분석해 방재도로로 선정하고, 재난에 견딜 수 있도록 도로를 보강하여 태풍, 지진 등 대형 재난 시에도 안전하게 통행

③ 3D 고정밀 측량 기술을 적용해 공장에서 실제 포장 형태와 동일한 제품을 제작하고 노후 포장을 조립식으로 신속히 교체하여 국민들의 교통 차단으로 인한 피해 최소화

④ 디지털 트윈 기술을 적용해 실제와 동일한 가상 도로망을 구현하고 IoT 센서를 활용해 가상 도로에 도로 상태 표출 기술을 개발하여 현장 점검 없이 컴퓨터 앞에서 도로를 24시간 모니터링

⑤ 도로 포장의 오염물질 흡착‧자가분해 기술을 통해 국민의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로부터의 피해 감소

⑥ 물체가 이동 중에도 무선 전기충전이 가능한 기술을 개발하여 전기차량이 도로 위를 고속주행하면서 무선 충전

⑦ 압전 에너지 생산 효율성 향상 기술을 통해 차량이 도로를 통행하면서 도로에 전기에너지를 생산 및 저장

⑧ 차량이 자기부상 수직 이동 기술을 통해 평면에서 3차원으로 이동

이번 도로 기술 개발전략안은 총 100여 개 이상의 과제를 담아냈으며 기술의 시급성과 기술간 연계 관계, 연구개발 사업비 규모 등을 고려하여 기획연구를 진행 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김용석 도로국장은 “도로는 우리의 삶과 가장 밀접한 기반시설로서, 이번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을 기반으로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를 유도하여 도로가 국민들께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휴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화보/이슈
화순군 전 비서실장,전 총무과장 징역형 구형
광고
광고
광고